국제

교통사고 부상자 따윈 나 몰라라... 도둑질에만 혈안된 주민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교통사고 현장에서 부상자를 외면한 채 도둑질에만 혈안이 된 주민들의 모습이 생생히 포착돼 사회에 충격을 주고 있다.

남미 아르헨티나의 지방 코르도바에서 28일(현지시간) 발생한 사건이다.

코르도바의 중앙을 가로지르는 9번 고속도로 419km 지점에서 가축을 운반하던 트럭이 중심을 잃고 쓰러지는 사고를 냈다. 커브 구간을 주행하던 트럭은 무게 중심이 한쪽으로 쏠리면서 쓰러져 도로 옆 들판으로 미끄러졌다.

트럭에 타고 있던 사람은 기사 1명뿐이었다. 머리를 크게 다친 기사는 의식을 잃진 않았지만 탈출하지 못하고 쓰러져 있었다. 

트럭 주변으로 사람들이 몰려들기 시작한 건 사고 직후였다. 사고를 처음부터 목격했다는 여자 마리아는 "사고가 난 지 10분도 채 되지 않아 사람들이 몰려오기 시작했다"면서 "기사를 구조하고 현장을 수습하러 달려오는 사람들인 줄 알았다"고 말했다. 

하지만 기대는 완전히 빗나갔다. 사람들이 노린 건 트럭에 실려 있던 돼지들이었다. 

트럭은 한 돼지농장에서 육가공 공장으로 돼지를 운반하던 중이었다. 트럭에는 평균 무게가 120kg 나가는 돼지 280마리가 실려 있었다. 

교통사고 현장은 아비규환으로 변했다. 돼지들은 꿱꿱 소리를 지르며 목숨을 건지려 사방으로 도망가기 시작했고, 사람들은 돼지를 잡으려 여기저기로 뛰어다녔다. 

돼지를 잡은 사람들은 발을 잡고 돼지를 질질 끌어갔다. 일부 주민들은 자동차까지 동원, 잡은 돼지를 트렁크에 구겨(?) 넣고 사라졌다. 

교통사고 현장 주변에 산다는 남자 세바스티안은 "잡은 돼지를 마체테(정글도)로 길에서 잡는 사람도 있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현장에 도착했지만 수백 명에 달하는 주민들의 절도 행각을 막지 못했다. 경찰은 "2명이 출동해 범죄를 막기엔 역부족이었다"면서 "핸드폰으로 채증만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채증한 영상을 증거로 조사에 착수했다. 돼지를 끌어간 주민들의 특정이 끝나는 대로 소환조사할 방침이다. 

한편 돼지들의 주인은 "사고로 죽은 몇 마리 돼지는 (어쩔 수 없어) 주민들에게 선물로 드리겠지만 돼지를 가져간 주민들은 꼭 돌려주시기를 바란다"고 호소했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