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홀한 지구

[지구를 보다] ‘어린이’ 표식도 써 놓았는데…처참하게 파괴된 마리우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러시아군의 폭격으로 파괴된 마리우폴. ‘어린이’(дети)라고 씌여진 글 뒤에 파괴된 드라마 극장이 보인다. 사진=맥사 테크놀로지

러시아군의 집중적인 공격 대상이 된 우크라이나 항구도시 마리우폴의 처참한 모습이 위성으로도 확인됐다. 30일(현지시간) 미국 CNN 등 해외 주요언론은 마리우폴의 도시 곳곳이 러시아군의 공격으로 완전히 파괴됐다며 새로운 위성 이미지를 공개했다.

미국 민간 위성업체 맥사 테크놀로지가 촬영한 위성 사진을 보면 멀리 하늘에서 봐도 마리우폴은 처참하게 파괴된 것이 한 눈에 들어온다. 먼저 위성으로 포착된 마리우폴 중심지 대부분의 건물은 지붕이 없거나 크게 파괴된 것이 보인다.

▲ 러시아군의 폭격으로 완전히 폐허가 된 마리우폴. 사진=맥사 테크놀로지

또한 수많은 마리우폴 시민들이 몸을 피했던 드라마 극장도 완전히 파괴된 것이 보이는데 해외 언론들은 러시아군의 폭격으로 시민 300명이 이곳에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특히 파괴된 극장 앞에는 여전히 흰색 페인트로 씌여진 ‘어린이’(дети)라는 단어가 보여 안타까움을 더 한다.

여기에 또다른 위성 사진에는 마리우폴 서부 한 슈퍼마켓에 입장하기 위해 줄을 서있는 수백 여명의 시민들도 포착됐다.

▲ 마리우폴 서부 한 슈퍼마켓에 입장하기 위해 줄을 서있는 수백 여명의 시민들의 모습. 사진=맥사 테크놀로지

이처럼 마리우폴은 개전 직후부터 러시아군의 집중적인 공격을 받았으며 최근에는 도시 대부분 러시아군의 손아귀에 떨어졌다는 보도도 나왔다. AFP통신 등 외신은 우크라이나 당국자의 말을 인용해 "이미 대략 5000구의 시신이 매장됐으며 현재 계속된 포격으로 매장을 중단한 상황"이라면서 "최대 1만 여명의 시민이 사망했을 수도 있다"는 암울한 예상을 내놨다.    

▲ 러시아군 공격으로 폐허가 된 마리우폴. 사진=맥사 테크놀로지

인구 40만 명의 평화롭던 항구도시였던 마리우폴이 죽음의 공간이 된 것은 이곳이 우크라이나 남부의 전략적 요충지이기 때문이다.

이중 약 30만 명의 마리우폴 시민들이 피란을 떠났지만 여전히 10만 여 명은 약도 물도 먹을 것도 없는 도시에 갇혀 죽음의 공포에 시달리고 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