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러시아 진군 행렬 막은 우크라 ‘드론 부대’ 이들은 누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러시아 진군 행렬 막은 우크라 ‘드론 부대’ 이들은 누구? / 아에로로즈비드카 페이스북

한 달 전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를 향하던 러시아군 기갑부대가 64㎞나 늘어선 채 멈춰선 것은 우크라이나 드론 부대의 공격 때문이었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28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드론 부대 ‘아에로로즈비드카’는 이달 초 키이우 인근 이반키우에서 드론을 활용한 심야 매복 공격으로 러시아군의 진군을 저지했다.

매복 작전은 드론 부대 조종사 외 특수 부대 대원 30명이 팀을 꾸려 수행했다.

▲ 우크라이나 드론 부대는 1.5㎏짜리 폭탄을 투하할 수 있는 드론 ‘델타’를 이용해 선두 차량 2~3대를 파괴하는 데 성공했다./ 아에로로즈비드카 페이스북

▲ 아에로로즈비드카의 자체 개발 드론 델타는 1.5㎏짜리 폭탄을 투하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야간투시경, 저격소총, 원격폭파 지뢰 등의 기능까지 갖추고 있다. / 아에로로즈비드카 페이스북

이 팀은 산악용 사륜 오토바이를 타고 산길을 가로질러 러시아군 행렬을 추격했다. 1.5㎏짜리 폭탄을 투하할 수 있는 드론 ‘델타’를 이용해 선두 차량 2~3대를 파괴하는 데 성공했다. 델타는 야간투시경, 저격소총, 원격폭파 지뢰 등의 기능까지 갖춘 자체 개발 드론이다.

▲ 키이우로 향하는 러시아군 차량 행렬 / 막서 테크놀로지

결국 오도 가지도 못하게 된 러시아군은 현장에 이틀은 더 머물렀고 그사이 기갑부대 차량들이 추가 공격을 받아 파괴됐다.



아에로로즈비드카 사령관인 야로슬라프 혼차르 중령은 “러시아군은 연료도 폭탄도 없이 도로에 갇혀 추위에 떨었다. 이 모든 일을 팀 30명이 해냈다”고 말했다.

드론 부대는 또 러시아의 침공 첫날 키이우 북서쪽 호스토멜 공항에 대한 러시아 공수부대 공격을 격퇴하는 걸 도왔다. 드론을 이용해 낙하산부대 200여 명을 포착해 사살했다고 밝혔다.

미국 국방부 관계자도 “이반키우에서 우크라이나의 공격이 러시아군의 진군을 저지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고 밝혔다.

▲ 우크라이나 드론 부대 ‘아에로로즈비드카’소속 드론 조종사의 모습. / 아에로로즈비드카 페이스북

아에로로즈비드카 부대는 우크라이나에서 친서방 세력의 대규모 반정부 시위가 벌어졌던 2014년 처음 결성됐다. 2019년 한때 해체됐지만,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우려가 커지던 지난해 10월 재결성됐다.

IT 기술 전문가와 드론 애호가들로 구성된 이들은 드론으로 폭발물을 투하하기도 하고 첨단 광학 센서 등을 활용해 적의 위치를 정확하게 포착하는 임무를 수행한다. 데이터 수집에는 일론 머스크가 지원 중인 위성 인터넷 스타링크 시스템을 이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