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대만은 지금] 대만 “주권 인정하라” VS 중국 “노골적 도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중화민국 주권을 견지해야 한다고 밝힌 추타이싼 대만 대륙위원회 주임. 대만 타이스 캡처

대만 중국 담당부처 대륙위원회 주임이 양안 간의 주권을 서로 인정해야 한다는 발언에 중국이 노골적인 도발이라며 반기를 들었다. 

30일 대만 중앙통신사 등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이날 중국 대만판공실 주펑롄 대변인은 정례브리핑 질의응답에서 중국과 대만을 별개로 규정한 양국론(兩國論)으로 확대하려는 것이라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앞서 추타이싼 대만 대륙위원회 주임은 최근 입법원에서 "중화민국의 주권 수호가 대만 독립이 아니라면 미래의 양안 간 어떤 협상에서 비교적 좋은 기본 조건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인터뷰에서는 마잉주 전 총통의 '서로의 주권을 인정하지 않고 거버넌스를 부인하지 않는다'는 주장은 부족했다면서 "양안은 서로의 주권을 인정해야 한다"고 했다. 

주펑롄 대변인은 대만이 하나의 중국에 속한다고 거듭 밝혔다. 그는 "양안은 비록 완전히 통일되지 않았지만 본토와 대만은 하나의 중국에 속해 있다는 사실은 변하지 않았다"며 "중국의 주권과 영토는 분할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대만의 주권은 애초에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주 대변인은 이어 "민진당(대만 집권당) 일부 정치인이 정치적 본성과 당의 사리를 드러냈다. 양국론으로 끌어올리려고 노골적으로 도발하고 있다"며 "대만 정부는 악의적이고 극도로 위험한 정치 음모를 꾀하는 것으로 대만인의 안전과 복지를 해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그러면서 대만 정부가 상황을 오판하거나 잘못된 계산을 하지 말고 국가 주권과 영토를 수호하려는 중국 본토의 결의와 의지, 능력을 과소평가하지 말 것을 촉구했다. 

이날 주 대변인은 샤오메이친 주미대만대표, 대만 반도체 UMC 차오싱청 명예회장을 겨냥한 것으로 보이는 말도 잊지 않았다. 그는 양국론을 옹호하는 일부 사람들이라고 지칭하며 "조상을 잊은 광대"라고 했다. 샤오 대표는 최근 미국 워싱턴포스트에 대만이 중국의 일부분이 아니라고 했고, 차오 회장은 대만의 평화를 가져다 줄 수 있는 것은 양국론이라고 했다. 

대만 자유시보에 따르면, 쑤치 대만 국가안전회의 전 비서장은 30일 이와 관련해 “양안 정치는 약간의 모호한 공간을 남겨 둔 채 소통 채널을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과 중국, 대만과 중국 간 갈등 관계 속에서 미국과 중국은 소통하고 있지만 대만과 중국은 그렇지 않다”면서 “만일 무슨 일이 일어난다면 전화조차 할 수 없다”며 “이는 대만에 매우 좋지 않다”고 했다. 



마잉주 전 총통 집정 시절 총통부 대변인 출신인 천이신 국민당 입법위원은 추타이싼의 주권 인정 발언과 관련해 위헌이라는 입장을 내놓았다. 그는 “중화민국 헌법에서 양안 관계의 기초가 수립된 지 30년이 되었다”며 “양안 관계는 서로의 주권을 인정하지 않고 서로의 통치를 부정하지 않는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화민국 헌법에서 다른 주권자의 존재를 인정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추타이싼의 발언은 이를 완전히 뒤집었고, 이는 양안 관계 발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했다. 

류정엽 타이베이(대만) 통신원 koreanlovestaiwan@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