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성공하고 싶으면 中으로”... 대만 청년에게 러브콜 보내는 중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이 대만 청년들을 향해 중국 본토에서 일할 수 있는 기회의 문은 누구에게나 열려 있다면서 청년들의 대륙행을 손짓했다. 

중국 국무원 대만 사무판공실은 30일 정례 브리핑을 열고, 대만 거주 1980년대 출생자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들 중 무려 56%가 대만을 떠나 타지역에서 거주하고 싶다고 답변했다고 30일 밝혔다. 특히 대만을 이탈해 타지역에서 거주하길 원한다고 답변한 80년대 출생 대만 청년들 중 무려 33%가 중국 본토 이주를 선호한다고 답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국무원 대만 사무판공실 주펑롄 대변인은 “최근 대만 청년 인재의 유출 문제가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다”면서 “대만 청년들에게 중국 대륙이 제공할 수 있는 기회는 상상 이사으로 많다”고 사실상 대만 청년들의 중국행에 힘을 실었다. 

주펑롄 대변인은 “(중국)우리는 대만 청년들이 대륙에 정착하는 것을 몹시 환영한다”면서 “대륙에는 거대한 시장과 풍부한 인적 자원 외에도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의 각종 공업 특구 단지가 갖춰져 있다. 대만 청년들이 본토에 와서 자신들의 미래를 위한 발전 기회를 잡기에 무궁무진한 자원이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국무원 조사 결과, 지난 2015년 이후 중국 본토에는 총 78곳의 대만 청년을 위한 고용 및 앙업 지원 시범 지원센터과 거점 단지, 창업 인큐베이터가 운영 중이다. 

해당 78곳의 대만 청년 지원센터에서는 각종 청년 일자리와 대만 청년들의 본토 이주를 위한 취업, 창업 정보 제공 등이 무료로 지원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주 대변인은 “현재 대만에는 총 871만명에 달하는 20~45세까지의 청년들이 거주 중”이라면서 “이들 중 상당수는 천정부지로 솟은 대만의 집값 문제와 불안한 고용 상황, 저임금의 압박 등으로 고통받고 있다”고 대만 사회 내부의 문제를 지적했다. 

그는 이어 “이번 조사 결과 대만 청년 중 무려 40%가 차라리 결혼과 취업, 내 집 마련 등을 포기하고 무기력한 상태에 빠져 있다고 답변했다”면서 “대만 청년 상당수가 열심히 일해도 노력한 만큼 보상 받을 수 없다는 현실 문제 앞세 무기력감을 느끼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인생의 이상을 추구하고, 더 나은 발전을 꿈꾸는 청년이라면 중국 본토가 상상한 것 이상의 기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만약 전통 문화에 관심있는 청년이라면 문화 유산 전승과 관련한 사업에 종사하고, 특색있는 요리 전수에 흥미를 가진 청년은 대만 전통 음식 활용해 중국 본토에서의 창업 지원을 받을 수 있다”고 상세한 정보를 공유했다. 



그러면서 그는 “꿈과 의욕이 있는 청년이라면 양안 사이의 형세를 똑똑히 보고 기회를 손에 넣어야 한다”면서 “앞으로 양안 관계는 지금보다 더 가깝게 발전할 것이고 그 사이에서 성공을 거둘 수 있는지 여부는 청년들의 선택에 달려 있다”고 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