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빠는 어디에?”…사진 한장에 담긴 우크라 소년의 참담한 현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디마’(3)라는 이름으로만 알려진 소년이 러시아군의 폭격으로 부상을 입고 치료중이다.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불과 3살의 우크라이나 소년이 러시아군의 전방위적인 폭격에 부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받는 모습이 사진으로 공개돼 안타까움을 주고있다. 지난 30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 외신은 현재 우크라이나 남동부 자포리자의 한 어린이 병동에서 치료 중인 소년의 모습을 사진과 함께 보도했다.

'디마'(3)라는 이름으로만 알려진 이 소년은 최근 항구도시 마리우폴에서 러시아군의 폭격으로 부상을 입었으나 다행히 약 200㎞ 떨어진 이곳으로 후송돼 치료를 받고있다. 수많은 어린이들이 러시아군의 공격으로 목숨을 잃었으나 그나마 천만다행으로 살아남아 치료를 받고있는 것. 소년은 정신이 들자마자 가장 먼저 "아빠는 어디에 있냐?"고 물으며 울먹였다.

▲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소년의 아빠 역시 부상을 입었으며 현재는 같은 병원의 다른 병실에서 치료 중이다. 마취과 의사인 올레나 프레바키나는 "지금 우리 병원에 세 어린이들이 치료 중이며 모두 폭격 과정에서 부상을 입었다"면서 "그나마 이곳까지 와서 집중적인 치료를 받을 수 있어 다행"이라고 밝혔다.

현재 러시아군에 포위된 마리우폴 시는 도시 전체가 초토화 됐을 만큼 러시아군의 집중적인 공격을 받고있다. 마리우폴 시당국에 따르면 최근까지 러시아군의 공격으로 인한 사망자만 무려 5000여 명, 이중 어린이는 210명에 달한다.

▲ 러시아군의 폭격으로 파괴된 마리우폴. ‘어린이’(дети)라고 씌여진 글 뒤에 파괴된 드라마 극장이 보인다. 사진=맥사 테크놀로지

참담한 마리우폴의 모습은 멀리 위성으로도 촬영됐는데 평화롭던 도시는 그야말로 폐허 그 자체다. 특히 수많은 마리우폴 시민들이 몸을 피했던 드라마 극장이 완전히 파괴된 것이 보이는데 해외 언론들은 러시아군의 폭격으로 시민 300명이 이곳에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특히 파괴된 극장 앞에는 여전히 흰색 페인트로 씌여진 ‘어린이’(дети)라는 단어가 보여 안타까움을 더 한다. 

▲ 러시아군의 폭격으로 완전히 폐허가 된 마리우폴. 사진=맥사 테크놀로지

인구 40만 명의 평화롭던 항구도시였던 마리우폴이 죽음의 공간이 된 것은 이곳이 우크라이나 남부의 전략적 요충지이기 때문이다.

이중 약 30만 명의 마리우폴 시민들이 피란을 떠났지만 여전히 10만 여 명은 약도 물도 먹을 것도 없는 도시에 갇혀 죽음의 공포에 시달리고 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