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대만은 지금] 이탈리아서 중국 교수, 대만 학생에게 “국적바꿔라” 강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모두들 대만은 중국에 속한 걸 안다”고 대만 학생에게 말하는 중국인 교수. 영상 캡처

이탈리아에서 유학 중인 대만 학생이 중국인 교수로부터 논문의 국적을 ‘대만’에서 ‘중국’으로 바꾸라고 강요당해 대만인들로부터 공분을 샀다.

31일 대만 자유시보, 징저우칸 등에 따르면 이탈리아 밀라노 폴리테크니코 건축대학원 천전 객원교수는 최근 화상수업 도중 대만 유학생에게 논문의 국적 표기를 대만이 아닌 중국으로 바꾸라고 건의했다. 그러면서 대만은 국가가 아니라고 강조했다. 

대만인 유학생 왕모 씨가 낸 논문을 본 천 교수는 영어로 수업을 하다 말고 돌연 중국어로 "왕씨에게 따로 말 좀 하겠다"며 "이탈리아를 포함한 유럽연합 전체가 대만이 중국에 속해 있다고 믿고 있고, 전 세계 대부분의 국가를 포함해 그 어떤 유럽연합 정부도 공식적으로 대만을 국가로 인정하지 않는다고 말하고 싶다"고 했다. 

이어, "너네 중화민국 헌법에서도 대만은 하나의 성(省)이지 국가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천 교수는 이러한 일과 논문, 성적, 본인의 국적 여부와 무관하며 왕씨를 괴롭히려고 그러는 게 아니라고 강조했다. 그리고는 "가까운 시일에 대만해협 양측에 큰 변화가 발생할 수 있다"고 거듭 위협했다. 

▲ 대만에서 중국으로 변경 전(왼쪽)과 변경 후(오른쪽) 비교 화면 @MerlotN 트위터 캡처

천 교수는 지난 18일 위챗에 이 영상을 자랑스럽게 공개했다. 영상에는 왕씨 논문에 표기된 국적 변경 전의 모습과 국적 변경 후의 모습을 비교하며 자신이 학생과 소통해 낸 업적도 담겼다. 

이 영상은 네티즌들에 의해 일파만파 퍼져나갔고 이탈리아 현지 매체도 관심을 갖고 보도했다. 

이탈리아 매체 투데이잇에 따르면, 학교 측은 해당 교수가 학교 규정을 준수했는지 확인하기 위해 내부 조사에 착수했으며, 학교는 성별, 인종, 혈통, 성적 취향, 종교적 신념, 개인적 또는 정치적 견해, 능력, 사회적 조건, 나이 등을 포함한 직간접적인 차별을 금지한다고 밝혔다. 

교수는 이 사건을 해명할 필요가 없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잔니 베르네티 전 이탈리아 외교부 차관은 트위터에 “오늘날 이탈리아에서 자신을 대만인이라고 말할 수 없다”고 썼다. 

대만 토론사이트에서 대만 네티즌들은 “영상 보니까 대만이 중국이 되었더라고”, “중국이 또 이겼네”, “내용에서도 전부 중국으로 바뀌었다”, “그래서 중국이 대만인의 세금 거둬 가냐”, “대만 여권은 쓰레기인가”, “중국인을 왜 채용했나”, “다음엔 중화타이베이라고 써 보지”, “정말 중국인스럽다”. “차이잉원 정부가 헌법 개정을 못한 것을 욕한 거다”라는 등의 다양한 반응을 쏟아냈다.

30일 대만 외교부 어우장안 대변인은 “이탈리아 주재 대만 대표부가 학교장에게 서한을 보내 엄중한 우려를 표명했으며 학교 측은 징계위원회를 열고 내부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어우 대변인은 “대만은 자유 민주주의 국가에서 자국 학생에게 국적을 바꿔 쓰도록 강요한 중국 교수의 행위는 교수의 권위를 남용했다며 깊은 유감을 표명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외교부는 대만의 존엄성과 학생의 수업권을 보호하기 위해 학교 측의 조사 결과를 계속 추적할 것을 이탈리아 주재 대만대표처에 지시했다”고 했다. 



또 외교부는 “중화민국인 대만은 주권 국가라며 중화인민공화국에 종속되지 않는다”며 “최근 중국 정부와 인민은 학문, 문화, 예술 분야로 정치적 검은 손을 계속 내밀고 있다”고 강조했다.

류정엽 타이베이(대만) 통신원 koreanlovestaiwan@gmail.com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