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유기견 150마리 떼죽음... 저수지에서 무슨 일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얘들아, 인간이 미안해"

사람들이 땅을 치며 개들에게 이렇게 사과할 만한 일이 멕시코에서 벌어졌다. 

멕시코주(州) 아메카메카에게 떼죽음을 당한 개들이 발견됐다고 현지 언론이 최근 보도했다. 부패한 사체로 발견된 개는 100마리, 사체가 발견되지 않았지만 죽은 개까지 포함하면 최소한 150마리가 죽음을 맞은 것으로 추정된다. 

떼죽음을 당한 개들은 아메카메카의 한 저수지였다. 당국은 1년여 만에 저수지를 청소하다가 끔찍한 사고가 발생한 사실을 뒤늦게 확인했다. 

관계자는 "죽은 개들은 대부분 주인 없이 길을 떠도는 유기견으로 보인다"며 "부패의 정도가 워낙 심해 사체를 수습하는 대로 묻어줄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유기견들은 왜 이 저수지에서 비참한 최후를 맞은 것일까. 

저주지는 쓰레기 매립지 옆에 위치해 있다. 땅을 깊이 파고 슬러지나 그 밖의 폐기물을 묻은 뒤 흙을 잘 덮는 게 매립의 원칙이지만 문제의 매립지는 1년 넘게 관리가 되지 않았다. 

지방 정권이 바뀌면서 쓰레기차 인수인계가 제대로 되지 않고, 그나마 노후한 장비들을 제대로 가동하지 못한 바람에 벌어진 일이다.

매립지에선 독성이 강한 오수가 침출되어 나왔다. 침출액은 저수지로 흘러들어갔고, 오염된 물은 유기견들의 떼죽음을 야기했다. 

쓰레기 매립지와 이웃한 문제의 저수지는 침출액으로 오염될 위험이 높아 원래 출입이 금지돼 있다. 저수지 둘레에는 사람이나 개의 접근을 막기 위해 철조망이 설치돼 있었다. 

하지만 쓰레기 매립지가 1년 넘게 방치되면서 저수지도 관리되지 않았다. 노후된 철조망은 여기저기 쓰러지거나 구멍이 뚫려 있었고, 유기견들은 자유롭게 저수지를 드나들었다. 

익명을 요구한 관계자는 "목이 마른 유기견들이 어디로 가겠나, 철저하게 관리하지 못한 사람의 책임이지 물을 마시러 들어간 개들을 탓할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유기견들의 사체는 워낙 부패해 수습이 쉽지 않은 정도였다. 사체를 들면 가루가 될 정도로 부패의 정도가 심했다. 당국은 발견한 유기견들의 사체를 쓰레기 매립지에 묻었다. 

쓰레기 매립지도 유기견의 천국이 되어버린 지 오래였다. 쓰레기를 제대로 매립하지 않고 쌓아둔 탓에 쓰레기는 뒤지는 유기견들이 몰려든 때문이다. 



아메카메카 당국은 "갓 태어난 강아지들을 포함해 쓰레기 매립지에 사는 유기견 250여 마리를 구조했다"며 "구조한 유기견들을 따로 관리하고 있다"고 밝혔다. 

당국은 구조한 유기견들에게 중성화 수술을 받도록 할 방침이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