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中, 상하이 대규모 봉쇄령 9일째 속.. EU “우리 국민 건들지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의 경제 수도로 불리는 상하이에 대한 대대적인 봉쇄가 8일째 이어지면서 상하이 주재 유럽 연합국가들이 자국민 보호에 대한 목소리를 높여 이목이 집중됐다.

상하이 주재 프랑스 총영사관은 지난 3일 주상하이 유럽연합국가를 대표해 이 지역에 거주 중인 유럽 연합국 국민에 대한 중국 당국의 지나친 격리 지침 강제를 해제할 것을 내용으로 한 공식 서한을 공개했다. 

유럽연합 22개 회원국과 노르웨이, 스위스 등 국가들을 대표해 공개된 이 서한은 상하이가 지난 2020년 후베이성 우한에 대한 대규모 봉쇄를 강행했던 당시 우한을 점점 닮아가고 있다는 우려 속에 공개돼 더 큰 파장을 불러오는 분위기다. 

특히 해당 서한에는 최근 많은 상하이 시민들이 코로나19 확진 후 가족과 강제로 분리돼 격리된 것에 대한 두려움과 자국민 보호에 대한 목소리가 담긴 상황이다. 

실제로 인구 2500만 명의 초거대 도시 상하이가 9일째 전면 봉쇄되면서 상하이의 한 병원 어린이 병동에서는 코로나19에 감염된 신생아를 포함한 영유아를 부모와 강제로 분리해 격리한 것이 확인됐다.  

이에 대해 상하이 주재 프랑스 총영사관 측은 ‘유럽 연합 국민을 가족들과 강제로 분리해 격리하는 대신 가족들과 함께 자택에서 건강 관리를 할 수 있도록 허용해달라’고 요청했다.

 또, 해당 서한에는 △어떠한 경우에도 부모와 자녀를 분리해 격리해서는 안 된다 △무증상 또는 경증 질환자에 대해서는 칸막이 시설 등을 설치해 자가 격리할 수 있도록 한다 △영어로 의사소통이 가능한 직원 제공 △본인이 직접 확진되지 않은 단순 밀접 접촉자의 경우에는 무단으로 격리를 강제해서는 안 된다 △자가 격리 중 유럽연합국 국민이 원하는 때에 긴급 의료 구조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 △격리가 확정된 유럽연합국 국민의 격리 기간 중 반려동물에 대한 적절한 후속 돌봄 지원서비스를 약속하라는 등의 6가지 요구 사항이 담겼다. 

하지만 해당 요구 사항이 담긴 서한이 공개된 직후 중국 현지 누리꾼들은 유럽 국가 국민에 대한 요구 사항을 두고 설왕설래가 이어지는 분위기다. 

일부 누리꾼들은 유럽연합국의 요구를 두고 지나치고 황당한 요구라고 비판한 반면 또 다른 누리꾼들은 자국민에 대한 인간적인 대우를 요구한 것에 문제가 없다며 두둔하는 입장을 밝혔다. 

실제로 한 누리꾼은 유럽연합국이 공개한 서한 내용 중 응급 의료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도움을 ‘요청한다’는 표현 대신 ‘요구한다’는 문구가 등장한 것을 두고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 누리꾼은 “점령군처럼 행동하는 유럽국가들은 여전히 상하이를 점령지역으로 인식하고 있는 것 같다”면서 “그들은 이 위중한 상황에서도 도움을 요청한다는 표현을 최대한 자제하고 당당하게 요구한다는 표현을 썼다. 유럽연합국 영사관의 요구가 너무 지나쳐서 황당하며, 기회에 중국을 떠나서 다시는 상하이에 얼씬도 하지 말라”고 비난했다. 

반면 또 다른 누리꾼은 “타국에 체류 중인 중국 국민의 구조를 위해 우리 대사관이 나서는 것과 큰 차이가 없는 행동”이라면서 “우리와 입장을 바꿔서 생각하면 그들의 행동을 쉽게 이해할 수 있다. 외국에 거주하는 교민을 보호하는 것이 그들의 업무이지 않느냐”면서 대립하는 분위기가 조성됐다. 



한편, 최근 최대 감염 중심지가 된 상하이는 지난달 28일부터 8일째 도시를 봉쇄했지만 2020년 우한 사태 이후 중국의 코로나19 확산은 가장 심각한 흐름이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더욱이 오미크론 감염 파도를 계기로 중국인 사이에서도 ‘제로 코로나’ 정책에 대한 비판적인 목소리도 제기되고 있지만 중국 당국은 앞으로도 한 동안 이 기조에 근본적 변화가 없을 것이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