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中 앞잡이 노릇하던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연임 포기…무슨일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케리 람 행정장관, 행정장관 불출마 선언.대만 중국시보 캡처

홍콩 특별행정구 캐리 람 행정장관이 현지시간 4일 다음 달 8일 예정인 차기 행정장관 선거에 불출마 의사를 밝혔다고 대만 주요 언론들이 전했다. 

람 장관은 4일 오전 기자간담회에서 정치계 은퇴 선언을 했다. 그는 “올해 6월 30일 5년 임기를 마치고 42년의 공직생활을 공식 마감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그는 이어 “지난해 3월 양회에 참석 당시, 재임을 원하지 않으며 가족이 그의 유일한 최우선 순위임을 중앙 정부에 직접 표명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이제는 가족만을 생각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람 장관은 재임 기간 중 중국 공산당 중앙 정부의 입맛에 맞게 홍콩을 잘 이끌어 왔다는 평가를 받아온 것으로 알려져 연임 가능성이 관측된 것이 사실이지만 최근 공산당이 추진 중인 제로 코로나 정책의 실패가 연임 도전의 포기로 이어진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온다. 홍콩의 제5차 코로나 유행이 시작된 뒤 지난 3일 기준 누적 사망자는 8172명을 기록했다.

앞서 홍콩 정부는 홍콩 행정장관 선거를 5월 8일에 실시하고, 후보자 추천은 4월 3일부터 16일까지 진행한다고 밝힌 바 있다. 행정장관 선거는 대부분 친중 인사로 구성된 1500여 명의 선거인단을 통해 간접 선거로 선출된다. 

홍콩 행정장관은 선거위원회(선거인단)를 통한 간접 선거로 선출된다. 현재 선거인단 대부분이 친중 인사다. 차기 선거는 다음 달로 예정됐다. 

현재 행정부 2인자인 존 리(리가치우) 정무사장(정무 부총리)이 행정장관 선거에 출마를 위해 사임할 것이라는 소문이 돌고 있다. 이와 관련해 람 장관은 불편하다며 확인을 거부했다. 

일각에서는 리 사장이 행정장관에 오를 경우 본격적인 ‘계엄 시대’가 도래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리 사장은 지난 2019년 반정부 시위를 성공적으로 진압한 공을 인정 받아 지난해 지도부로 승진했다. 



아울러, 대만 자유시보에 따르면, 대만의 중국담당부처 '대륙위원회'의 '홍콩특별선거관찰' 보고서는 후임 장관으로 존 리 정무사 사장과 폴찬(찬모보) 재정사 사장을 꼽았고, 올해 홍콩의 중국 반환 25주년을 맞이하는 만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홍콩을 방문할 것으로 예상했다.  

류정엽 타이베이(대만) 통신원 koreanlovestaiwan@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