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노+

[다이노+] 티라노사우루스의 팔이 앙증맞게 짧은 이유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래전 지구를 주름잡았던 최상위 포식자 ‘티라노사우루스 렉스’(Tyrannosaurus rex·이하 티렉스)는 가공할만한 힘을 가진 턱과 이빨, 그리고 튼튼한 다리와 꼬리로 악명이 높다. 이같은 특징 덕에 티렉스는 지구 역사상 가장 강력한 포식자로 꼽히지만 이와 어울리지 않는 신체기관이 있다. 바로 덩치와 달리 ‘짧고 귀여워’ 조롱거리가 되기도 하는 팔이다.

최근 미국 UC 버클리대학 케빈 파디안 명예교수가 티렉스 팔에 얽힌 흥미로운 연구결과를 고생물학 저널 ‘폴로니카 고생물 기록’(Acta Palaeontologica Polonica) 최신호에 발표해 관심을 끌고있다.

'티렉스의 팔이 덩치에 비해 왜 이렇게 짧냐'는 학생들의 오랜 질문에 답하고자 연구에 착수한 그는 '무리를 지어 먹이를 먹을 때 물릴 위험을 줄이기 위해 극도로 짧아지도록 진화했다'는 가설을 내놨다.

그간 학계에서는 티렉스가 어떤 용도로 짧은 팔을 사용했는지에 대한 여러 논쟁이 있어왔다. 일부에서는 티렉스의 팔이 과소평가됐다며 ‘강력한 무기’라는 주장을 펼치기도 했는데, 팔을 반복해서 휘두르면 몇 초 안에 먹잇감에 길이 1m 이상의 상처를 낼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티렉스가 사냥시 짧은 두 팔로 먹잇감을 끌어안아 손쉽게 이빨로 뜯어먹었다는 주장도 있다. 이와 달리 티렉스는 팔을 교미시 파트너를 잡는 등의 부수적인 목적으로만 사용됐다는 연구결과도 있었다.

이번 연구결과 역시 추론에 바탕을 두고있다. 먼저 연구팀은 티렉스가 무리를 지어 사냥해 이후 함께 뜯어 먹었다는 화석 증거에 주목했다. 이를 바탕으로 여러 마리의 티렉스들이 함께 사냥감을 뜯어먹는 과정에서 팔이 상처받을 수 있다는 것.



파디안 교수는 "여러 티렉스들이 한 먹잇감의 살과 뼈를 씹어먹기 위해 모여든다면 이를 경고하는 과정에서 상대의 팔을 물어버릴 수 있다"면서 "팔에 여러 물린 상처가 발생하면 결과적으로 감염과 출혈 및 죽음으로도 이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팔은 포식의 용도로 사용되지 않았기 때문에 위험을 없애기 위해 팔을 줄이는 방향으로 진화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