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방사성 물질 군화에 묻어…러시아군 머물던 체르노빌 방사선 수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체르노빌 발전소 인근 붉은 숲의 통제 간판.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러시아군이 머물다 철군한 우크라이나 체르노빌 원자력발전소 지역에서 평소보다 높은 방사선 수치가 확인됐다. 9일(현지시간) 미국 CNN은 러시아 군인들이 생활하던 체르노빌 원전 내 방에서 방사선 측정기의 '삐' 소리가 방안을 가득채웠다고 보도했다.

과거 역사상 최악의 방사능 유출 사건이 벌어진 바 있는 체르노빌 원전은 지난 2월 말 개전 첫주 러시아군에 장악됐다. 현재는 모든 원자로의 가동은 중단됐으나 사용 후 남은 핵연료를 냉각 시설에 보관 중이었기 때문에 긴장감은 높아졌다.

한 달 넘게 체르노빌 원전을 장악했던 러시아군은 지난달 31일 갑자기 철수했다. 이에대해 우크라이나 국영 원전 운영 기업인 에네르고아톰은 “러시아군이 체르노빌 일대에서 가장 유독한 지역인 ‘붉은 숲‘에 참호를 팠다”며 이것이 철수 원인이라고 지목했다. 붉은 숲은 체르노빌 원전 10㎞ 근처 숲을 가리킨다. 원전 폭발 사고 이후 방사선에 피폭된 소나무들이 고사해 붉은색으로 변했다. 시간당 방사선량은 최대 10밀리시버트로, 일반인 연간 방사선 피폭 한도(1밀리시버트)의 10배에 달한다.

▲ 방사능 오염 지역인 ‘붉은 숲’에 러시아군이 구축한 방어용 참호와 아무렇게나 파놓은 구덩이가 여기저기 어지럽게 흩어져 있다.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군은 아무런 보호장구도 없이 붉은 숲에 머물러 이 과정에서 많은 병사들이 방사능에 피폭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번에 CNN에 단독 공개된 체르노빌 원전 상황은 이같은 우려가 사실인 것으로 확인됐다.

우크라이나 군 당국자인 이고르 우골코프는 "체르노빌 원전 내 러시아 군인들이 거주했던 방의 방사선 수치가 평소보다 높다"면서 "러시아 군인들이 붉은 숲에 머물다 신발 등에 방사성 물질을 묻어 가지고 왔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방사성 물질에 지속적으로 노출되면 건강에 큰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면서 "러시아 군인들이 떠날 때 방사능 먼지도 가져갔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실제로 일부 언론은 체르노빌에 머물던 러시아군 가운데 약 75명이 방사선 피폭으로 치료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일본 교도통신은 6일 “체르노빌 원전 근처에서 러시아군 75명이 피폭을 당해 인접국 벨라루스의 병원에서 치료 중”이라고 우크라이나 할시첸코 에너지장관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할시첸코 장관은 교도통신과의 화상 인터뷰에서 “심각한 수준의 방사선 피폭이 발생했음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