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러 침공 지지?…중국서 날개 돋힌 듯 팔리는 ‘Z’ 프린트 옷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온라인 쇼핑몰을 중심으로 친러시아를 상징하는 기호 ‘Z’를 상품 전면에 새긴 제품들이 날개 돋힌 듯 팔려나가고 있어 논란이 되는 분위기다.

지난 2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등장한 알파벳 ‘Z’는 러시군의 침략 전쟁을 상징하는 기호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과 푸틴 대통령을 지지하는 의미로 사용되고 있다. 문제는 중국의 대표적인 온라인 쇼핑몰인 타오바오와 핀둬둬 등에 입점한 중국 업체들의 상품 전면에 ‘Z’가 새겨져 판매되고 있다는 점이다.

실제로 알리바바그룹이 운영하는 온라인 쇼핑몰 타오바오에 입점한 한 스티커 제작 전문업체는 지난달부터 알파벳 ‘Z’ 디자인의 자동차 전용 스티커를 판매해오기 시작했다. 이 업체가 판매하는 제품 설명란에는 '우크라이나 침공에 실제로 투입된 러시아군의 대전차 전면에 새겨진 Z와 동일한 스티커 상품'이라는 설명도 추가로 덧붙여져 있었다.

업체 측이 문제의 스티커 판매를 시작한 지 약 1개월째인 9일 기준 제품은 날개 돋힌 듯 팔려나갔고, 소비자들이 남긴 사용 후기 건수만 약 400건을 넘어섰다. 특히 일부 중국인 소비자들은 해당 제품 구매 후 사용 후기란에 러시아 군대와 우크라이나 침공을 지지하는 구호인 ‘우라’를 게재하는 등 푸틴에 대한 지지 의사를 공공연하게 드러내는 모습을 보였다.

이 뿐만이 아니다. 중국의 또다른 온라인 쇼핑몰 핀둬둬에는 알파벳 ‘Z’를 프린트한 티셔츠가 인기 상품 상위에 링크될 정도로 인기리에 팔려나가고 있다. 해당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 중 일부는 중국 소셜미디어 더우인(틱톡)에 이 의상을 착용한 채 등장하기도 했다.

이 제품을 구매했다고 밝힌 한 중국인 소비자는 “SNS를 검색하면서 유럽을 포함한 상당수 국가에서 알파벳 ‘Z’ 사용이 금지된 것을 알게 됐다”면서 “러시아에서 직접구매 형식으로 ‘Z’를 전면에 프린트한 의상을 구매했고, 단 이틀 만에 제품이 배송됐다. 이곳을 입고 러시아로 여행을 떠날 계획이며,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지지한다”고 제품 사용 후기를 남겼다.

이 같은 현상에 대해 미국의 인권운동가 샹리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 이후 중국에서는 줄곧 기호 ‘Z’에 대한 숭배 현상이 목격되기 시작했으며, 이는 중국 당국의 친러시아적 행보의 여론 선도와 큰 관련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샹리는 “시진핑 국가주석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비난한 적이 없다”면서 “그는 오히려 의도적으로 강인한 지도자의 이미지를 가진 푸틴과 자신의 이미지를 동일하게 만들려는 모습을 종종 보였을 정도”라고 지적했다.



이어 “시 주석의 이 같은 여론 선도 탓에 중국 젊은이들 사이에는 오히려 네오 나치 바람이 서서히 형성됐고, 정치적으로 강인한 지도자를 선망하거나 경배하는 이들도 다수 등장한 양상”이라면서 “중국 청년들 중 상당수는 국가를 위해 다른 나라를 무력으로 침공, 전쟁 중 무고한 시민들 다수가 희생될 수 있다는 사실에 대해 어떠한 연민이나 동정도 느끼지 못하게 되는 증상을 보이고 있다”고 우려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