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어린이’ 글자만 빼고 다 파괴…드론으로 포착한 마리우폴 극장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러시아의 폭격으로 파괴된 마리우폴 극장 모습. ‘어린이’(дети)라는 글자만 선명하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상징하는 건물로 유명해진 마리우폴의 극장 모습이 영상으로 공개됐다. 지난 11일(이하 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 외신은 러시아의 폭격을 받고 완전히 파괴된 마리우폴 드라마 극장이 드론 영상으로 촬영됐다고 보도했다.

멀리 위성으로도 파괴된 모습이 확인된 바 있는 마리우폴 극장은 가까이 봤을 때 더욱 처참한 상황이었다. 건물 지붕이 러시아군의 폭격으로 폭삭 주저앉은 것은 물론 건물 여기저기 갈갈이 찢긴 채 완전히 파괴된 것이 보이기 때문이다. 다만 극장 앞에는 여전히 하늘에서도 알아볼 수 있도록 러시아어로 된 ‘어린이'(дети)라는 표식만 덩그러니 남아 아픔을 더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16일 어린이와 여성 등 마리우폴 민간인 1300여 명이 이곳 극장으로 대피해 있었다. 특히 시민들은 ‘어린이'라는 글자를 극장 앞에 남겨 러시아군에 알렸으나 폭격은 이곳도 예외는 아니었다. 이 과정에서 극장 건물에 피해있던 어린이를 포함한 약 300여 명의 시민들이 목숨을 잃었다. 다만 러시아 측은 마리우폴 극장에 폭격을 한 적이 없다고 부인하고 있다.

이후에도 마리우폴의 피해는 더욱 심각해졌다. 한 달 이상이나 러시아군은 마리우폴을 포위하고 집중 포격과 공습을 퍼부었다.

▲ 러시아군 공격으로 폐허가 된 마리우폴 전경. 사진=맥사 테크놀로지

이 과정에서 마리우폴은 도시 기반시설의 90% 이상이 파괴됐으며 민간인들이 식량, 식수, 전기 등 필수공급이 차단돼 목숨을 위협받고 있다. 이처럼 마리우폴이 러시아군의 집중적인 공격대상인 된 것은 이곳이 우크라이나 동부에 있는 친러시아 반군 점령지 돈바스와 러시아가 무력으로 합병한 크림반도를 연결하는 요충지이기 때문이다. 



바딤 보이쳰코 마리우폴 시장은 11일 AP통신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시신이) 거리를 덮고 있다. 마리우폴의 민간인 사망자 수는 1만 명이 넘었다”고 말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도 이날 한국 국회 연설을 통해 “마리우폴은 파괴됐으며, 수만 명이 숨진 것으로 보인다”며 “그런데도 러시아 군은 공격을 멈추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