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생태계 보고 갈라파고스 오지에도 넘처나는 플라스틱 쓰레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생태계의 보고, 자연사 박물관으로 불리는 갈라파고스가 심각한 해양쓰레기 오염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갈라파고스 당국은 최근 사상 첫 ‘갈라파고스 오지 청소’를 실시했다. 

환경 당국자와 자연봉사자 등 10여 명이 청소팀을 구성, 사람이 접근하기 어려운 갈라파고스 오지를 돌면서 쓰레기를 청소했다. 

첫 청소 대상은 갈라파고스에서 가장 아름다운 섬이라는 이사벨 섬이었다. 청소팀은 어선을 타고 이동하며 푼타 알베마를레, 마샬 케이프, 엘무에르토 해변 등 오지를 돌면서 쓰레기를 주웠다.

접근이 쉽지 않은 오지이다 보니 꼬박 1주일을 돌았지만 청소팀은 19㎞를 청소하는 데 그쳤다.

하루 청소가 끝나면 청소팀은 어선에서 쓰레기를 분류했다. 7일간 청소팀이 수거한 쓰레기는 자그마치 261자루, 3.6톤 분량이다. 하루 평균 37자루, 500㎏ 넘는 쓰레기가 나온 셈이다.

▲ 해양과학자들이 ROV가 심해 탐사 중에 채집한 생물인 산호 표본을 살펴보고 있는 모습.(사진=OET/노틸러스 라이브 via 갈라파고스 국립공원/페이스북)

 

갈라파고스 당국은 “예상보다 훨씬 많은 쓰레기가 나와 중간에 계획을 수정해야 했다”면서 “예정했던 오지를 다 청소하지 못하고 7일 일정을 마쳐야 했다”고 밝혔다.

청소에 참여한 갈라파고스공원의 파크 레인저(관리인) 알폰소 벨라스테기는 “쓰레기가 너무 많아 오지 3곳밖에 청소를 못했는데 벌써 일정이 끝나버렸다”면서 “예정대로 청소를 다 마쳤으면 쓰레기를 운반하기 위해 배를 더 불렀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산더미처럼 나온 건 플라스틱 병이었다. 청소팀은 7일간 플라스틱 병 1만 5200개를 수거했다.

청소를 마치지 못한 갈라파고스는 4월 중 다시 청소팀을 꾸려 오지 청소에 나설 예정이다

관계자는 “엄청난 쓰레기가 오지에 숨어 있는 걸 확인한 만큼 이를 방치할 수는 없는 일”이라면서 “다시 청소팀을 꾸려 2차 청소를 서두르겠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사람이 바다에 마구 버린 쓰레기가 해류에 밀려 갈라파고스 오지까지 흘러든 것으로 보고 있다.

갈라파고스 당국은 “쓰레기가 갈라파고스의 생태계를 위협하는 만큼 청소를 통해 종합적인 자료까지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쓰레기가 많은 곳, 쓰레기의 양, 특히 많은 쓰레기의 종류 등을 종합해 갈라파고스 환경정책에 활용할 쓰레기백서를 낼 예정이다.



갈라파고스는 동태평양에 있는 에콰도르령 제도로 19개 섬의 면적은 7970㎢, 해상면적은 13만 8000㎢에 이른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