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내가 그녀를 구할 차례”…‘우크라 대리모’ 구조한 英여성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왼쪽부터 난임으로 대리모를 의뢰한 영국 여성 헤더, 대리모를 통해 낳은 헤더의 자녀, 영국 여성 헤더의 의뢰로 대리모가 된 우크라이나 여성 비타

영국에 사는 헤더 이스턴(32)-마크 이스턴(38) 부부는 아이를 낳기 위해 8년간 노력했던 난임 부부다. 갖은 노력에도 임신이 어렵자, 대리모를 통해 아이를 얻기로 결심했다.

이스턴 부부는 지난해 8만 파운드(약 1억 3000만원)을 들여 우크라이나에 있는 한 대리모를 만났다. 부부가 만난 대리모 비타 리센코(35)는 남편과 함께 키이우에 사는 평범한 여성이었고, 대리모를 통해 번 돈으로 아파트를 장만하는 것이 꿈이었다.

지난 2월 말, 대리모인 리센코가 무사히 아이를 출산했고 이스턴 부부는 아이를 만나기 위해 우크라이나로 향했다. 헤더는 언어가 다른 탓에 번역기를 사용하면서까지 우크라이나 대리모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고, 아기를 출산한 비타 역시 기쁜 마음으로 그들에게 새 가족이 생긴 것을 축하했다.

하지만 이스턴 부부가 아기를 데리고 우크라이나를 떠난 지 불과 몇 주 후,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는 끔찍한 일이 벌어졌다. 아내 헤더는 꿈에 그리던 기적과도 같은 아기를 선물해 준 대리모 비타를 우크라이나에서 구조해야겠다고 결심했다.

헤더는 “비타는 (대리모가 되어줌으로써) 내 생명을 구했고, 이제는 내가 그녀를 구할 차례였다. 나는 비타와 그녀의 가족을 우크라이나에서 데려와야 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대리모와 어렵게 연락이 닿은 헤더는 안전한 영국으로 건너오라고 설득했다. 대리모인 비타와 그녀의 남편, 아들 나자르가 키이우를 탈출하는 동안, 헤더는 그들이 대리모와 가족 자격으로 무사히 영국에 입국할 수 있도록 서류를 준비했다.

비타와 남편은 자동차와 배 등을 이용해 우크라이나를 탈출하기 시작했다. 이후 폴란드와 독일, 벨기에 등을 거쳤고, 히더가 예약해준 숙소에서 두려움 섞인 밤을 보내야 했다.

우크라이나를 탈출한 지 17일째 되는 날인 지난 1일, 비타와 일가족은 무사히 영국에 도착했다. 그들이 전쟁으로 초토화가 된 우크라이나를 벗어나는 데에는 대리모 의뢰인으로 만난 헤더의 공이 가장 컸다.



헤더는 “비타의 가족과 이야기를 할 때에는 번역기를 이용해야 한다. 하지만 침묵이 있든 없든 우리는 모두 서로 둘러 앉아 매우 편안하다”면서 “가끔은 그녀가 내 아이의 대리모였다는 걸 잊을 만큼 우리는 가까운 친구가 됐다. 우리는 함께 살며 대가족을 이뤘다”고 말했다.

비타는 “헤더를 만난 것은 정말 우연이었다. 하지만 그 우연 덕분에 우리 가족은 영국에서 안전하다”면서 “하지만 언젠가는 우크라이나로 돌아가 원래 꿈이었던 내 집 마련을 하고 싶다”고 전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