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인맥 통해 탈출”...상하이 봉쇄 속 미국 간 알리바바 기술자 ‘특혜’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중국 최대 IT기업인 알리바바(阿里巴巴)의 기술부총재인 자양칭(贾扬清). 바이두

기약 없는 도시 봉쇄에 상하이를 ‘탈출’하고픈 사람들이 늘고 있다.

14일 중국 SNS에서는 한때 일부 봉쇄가 해제된 지역구 사람들이 빠르게 상하이를 떠나고 있다는 루머가 돌았다. 그러나 사실상 모든 교통 편이 중단된 상황이라며 ‘가짜 뉴스’라고 결론이 났다. 그러나 공항까지 이동 자체가 불가능한 상황에서 중국을 대표하는 IT기업 임원이 방역 수칙을 어기고 상하이를 떠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14일 중국 현지 언론에서 알리바바의 수석 연구원이자 기술부총재인 자양칭(贾扬清)이 상하이에서 ‘탈출’했다는 내용이 일제히 보도되었다. 발단이 된 것은 그가 자신의 페이스북(facebook) 계정에 “상하이에서 미국으로 돌아왔다”라는 글을 올리면서다. 그는 미국에서 상하이로 입국한 후 18일 동안 철저하게 격리되었다고 말한 뒤 “상하이에서의 마지막 72시간은 내 인생에서 가장 잊지 못할 경험”이었다며 도시 봉쇄 경험을 이야기했다.

도시가 봉쇄되면서 음식은 부족했고 SNS는 ‘혼란’스러웠다며 다소 부정적인 표현으로 상하이의 봉쇄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다가 ‘인맥’을 통해 ‘통행증’을 받았고 새벽 4시 차를 타고 조용한 상하이를 빠져나왔다고 서술했다. 공항에서 이틀 동안 음식 없이 고립되었던 여성을 도와준 뒤 무사히 태평양을 지나 미국으로 향하는 비행기에서 잠을 청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 중국 언론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자양칭의 facebook 계정 게시물. 18일 동안 상하이에서 격리한 뒤 인맥을 통해 상하이를 무사히 빠져나왔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텅쉰망(腾讯网)

그리고 “내가 상하이 푸동 공항을 떠난 지 45분 후 주상하이 미국 영사관은 모든 직원들과 가족들에게 미국으로 철수할 것을 명령했다”라며 안도했다.

자양칭이 페이스북에 올린 이 글이 ‘특혜’논란에 휩싸이며 중국 현지에서 누리꾼들의 강한 비난을 받자 다소 페이스북과는 다른 ‘겸손한’ 어투로 중국 SNS에서 해명글을 올렸다. 그는 “상하이에 도착한 뒤 2주 동안 격리한 뒤 몸 상태가 좋지 않아 다시 미국으로 돌아온 것뿐”이라며 이 과정에서 그 어떤 특혜도 없었다고 해명했다.

상하이 봉쇄 기간 중 공항으로 가는 것조차 어려운 상황에서 인맥을 통해 공항으로 갔다는 대목도 논란이 되자 “내가 말한 인맥은 따로 콜택시를 부를 수 없어 친구가 대신 택시를 불러서 공항에 갔다는 것을 의미한다”라고 설명했지만 누리꾼들은 이 말조차 믿지 않았다.

중국어로 해명글을 올리기 직전 그는 페이스북에서 문제가 된 영문 게시글을 삭제했다. 그러나 중국 언론에서는 이미 그의 페이스북 게시글 원본 내용을 중국어로 번역하면서 하나씩 그의 말을 곱씹고 있다. 게다가 그가 사용한 표현 중 ‘strict quarantine(엄격한 격리)’등은 해외 언론에서 중국의 방역 정책에 대한 부정적인 의미를 표현할 때 사용하는 것이라며 지적했다.

상하이에서 격리 기간도 방역 수칙에 맞지 않았다. 현재 중국 상하이의 방역 규정에 따르면 상하이 입국 후 14일 동안은 시설 집중 격리, 이후 7일은 자가 격리가 필수다. 즉, 상하이 입국 후 자유롭게 공공장소를 활보하려면 최소 21일 동안 격리해야 하지만 그는 18일 만에 미국으로 돌아갔다고 했기 때문에 사흘이 모자란 것.



중국 언론들은 중국을 대표하는 IT 공룡인 알리바바의 고위직인 그가 해외 sns상에서 이런 글을 올렸다는 것은 “중국의 방역 정책에 먹칠을 하고 상하이의 방역 질서를 어지럽히는 부적절한 행동”이라며 비난하고 있다. 끝이 보이지 않는 봉쇄 정책에 고통받고 있는 일반 시민들은 “고위직은 이런 상황에서도 특혜를 받는 것이냐”라며 허탈해했다.

자양칭은 중국 최고 명문 대학인 칭화대를 졸업한 뒤 2019년 3월 알리바바 빅데이터 플랫폼 연구 개발팀에 합류, 알리바바에서 최연소 기술 부총재를 역임한 인물로 알려졌다.

이민정 상하이(중국)통신원 ymj0242@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