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두잇의 IT타임] 中서 유출된 신형 아이폰14 비밀파일 분석해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애플의 차세대 플래그십 아이폰14시리즈 전체 기종의 카메라 크기를 가늠할 수 있는 캐드 파일이 등장했다. 

18일(국내시간) IT 팁스터(tipster·정보유출자) 슈림프애플프로는 웨이보(Weibo)에 올라온 소식을 인용해 아이폰14 전 기종의 캐드(CAD) 파일을 공유했다. 표준 모델인 6.7형 아이폰14맥스(가칭)까지 포함된 이미지는 이번이 처음이다.

아이폰 표준 모델과 프로 모델의 카메라가 차지하는 면적은 상당한 대비를 이룬다. 이미지 상의 아이폰14프로(맥스)의 카메라 면적을 아이폰14(맥스)와 비교해 보면 무려 47% 이상 더 크다. 프로 모델에 사용되는 카메라 모듈의 크기는 동일하며 이는 표준 모델도 마찬가지다.

상대적으로 작은 크기의 6.1형 아이폰14프로에서 카메라 범프는 너무 크다는 인상이 강하다. 반면 6.7형 아이폰14맥스(가칭)의 경우 너무 작아 보안다. 아이폰14프로 모델의 카메라는 4800만 화소(픽셀)의 소니(Sony) 이미지센서 탑재가 전망되고 있어 외부로 돌출되는 카메라 범프의 크기 역시 증가한다.

이번 시리즈를 디스플레이 크기로 구분하면 6.1형 2개와 6.7형 2개의 아이폰 총 4개로 구성된다. 아이폰12 시리즈에서 첫 선을 보인 5.4형 아이폰‘미니’를 대신해 6.7형 표준 모델 아이폰‘맥스’로 대체한다는 전망이 있다. 

또한 아이폰14 시리즈의 프로 모델과 표준 모델의 차이가 그 어때보다 크다는 전망이 우세하다. 디스플레이의 경우 패널 종류의 차이로 지원되는 주사율(refresh rate)이 다르다.

주사율은 화면 재생율이라고도 하며 1초에 얼마나 많은 장면을 표시할 수 있는지에 대한 수치로, 단위는 ㎐(헤르츠)를 사용한다. 애플은 프로모션(Promotion) 디스플레이라고 명명했으며 모바일에서는 2018년형 아이패드프로에 처음 도입했고 아이폰에는 2021년 아이폰13프로에 첫 선을 보였다. 

표준 모델의 디스플레이는 60㎐로 고정된 주사율을 가지지만 프로 모델은 사용하는 콘텐츠에 따라 10~120㎐ 주사율이 가변 한다. 주사율이 높을수록 좀 더 부드러운 화면을 감상할 수 있지만 전력 소모도 증가한다. 반면 주사율이 낮을수록 표시 이미지가 적어 전력 소모는 줄어든다.

이밖에도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Application Processor)로 TSMC의 4㎚ 공정의 A16바이오닉이 아이폰14프로와 아이폰14프로맥스에만 탑재되어 더 낮은 소비 전력과 더 빠른 성능이 예상된다. 반면, 표준 모델인 아이폰14와 아이폰14맥스(가칭)에는 A15바이오닉이 전망된다. 5㎚+ 공정의 A15바이오닉은 아이폰13, 아이폰SE3, 아이패드미니6에 사용된 바 있다.



아이폰14 시리즈는 오는 하반기 9~10월 사이에 공개될 예정이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Count Point Research)에 따르면 2021년 글로벌 프리미엄 스마트폰(도매가 400달러 이상) 시장에서 애플은 전년 대비 5% 증가한 점유율 60%로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아이폰14프로 두 모델에는 5년 만에 노치가 사라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올해 애플의 4분기 판매실적에 긍정적인 역할을 해줄지 많은 관심을 모으고 있다.

IT테크 인플루언서 DoIT범카 mratoz0111@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