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포착] 하늘 도배한 ‘Z’ 곡예비행…빼곡한 러軍 승전기념일 열병식 준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다음 달 9일 승전 77주년 기념일을 앞둔 러시아가 18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외곽 알라비노 훈련장에서 군사 퍼레이드 리허설을 진행했다./타스통신 연합뉴스

러시아가 3주 앞으로 다가온 제2차 세계대전 승전기념일을 공들여 준비 중이다. 18일(이하 현지시간) 러시아 통신사 레그넘은 러시아 국방부가 승전 77주년 열병식 리허설을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 국방부는 이날 모스크바 외곽 알라비노 훈련장에서 군사 퍼레이드 리허설에 돌입했다. 지상에선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RS-24 야스, BTR-82 장갑차, 최신형 방공미사일 Buk-M3 체계 등을 동원한 훈련을, 공중에선 수호이(Su)-57 전투기 등 전투기 62대와 헬리콥터 15대를 동원한 훈련을 진행했다.

고등군사교육기관인 '러시아군사종합아카데미' 알렉산더 로만추크 중장은 지상 퍼레이드 리허설을 챙겼다. 러시아 병사들은 일사분란하게 도열하며 연습에 매진했다.

▲ 18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외곽 알라비노 훈련장에서 러시아 승전 77주년 기념일 열병식 리허설이 열린 가운데, BTR-82 장갑차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RS-24 야스가 차례로 등장했다./타스통신 연합뉴스

▲ 러시아 승전 77주년 기념일 열병식 리허설이 펼쳐진 18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외곽 알라비노 훈련장에 최신형 방공미사일 Buk-M3 체계가 나타났다./타스통신 연합뉴스

▲ 러시아 승전 77주년 기념일 열병식 리허설이 펼쳐진 18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외곽 알라비노 훈련장에 BTR-MDM 장갑차가 들어섰다./타스통신 연합뉴스

▲ 러시아 승전 77주년 기념일 열병식 리허설이 펼쳐진 18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외곽 알라비노 훈련장에 여군이 도열해 있다./타스통신 연합뉴스

▲ 러시아 승전 77주년 기념일 열병식 리허설이 펼쳐진 18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외곽 알라비노 훈련장에서 고등군사교육기관인 ‘러시아군사종합아카데미’ 알렉산더 로만추크 중장이 훈련을 챙기고 있다./타스통신 연합뉴스

항공 훈련의 포문은 러시아 곡예비행단 소속 Mi-24 하인드 공격헬기와 현존 최대 헬리콥터 Mi-26 헤일로가 열었다. 그 뒤를 이어 러시아 항공우주군(VKS) 조종사가 모는 최신형 공격헬기 Ka-52와 러시아 육군 주력 공격헬기 Mi-28n가 등장했다. 이밖에 러시아가 자랑하는 전략폭격기 투폴례프(Tu)-95MS와 Tu-160 및 Tu-22M3, 공중급유기 일류신(IL)-76과 78, 요격 전투기 미그(MiG)-31BM 등이 알라비노 하늘을 수놓았다.

이날 훈련에서는 특히 우크라이나 전쟁을 상징하는 ‘Z’ 표식이 눈에 띄었다. 러시아 관영 리아노보스티가 공개한 훈련 동영상에서도 경량 전투기 미그(MiG)-29SMT 편대가 Z 대열로 곡예 비행을 펼치는 모습이 확인됐다. Z는 우크라이나 전쟁 승리를 상징한다. 우크라이나나우 등 현지 매체는 이를 두고 나치 독일군 스바스티카(Swastika·만자무늬) 항공 퍼레이드가 떠오른다고 지적했다. 러시아군이 ‘Z-스바스티카’로 하늘을 도배했다고 비판을 쏟아냈다.

▲ 18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외곽 알라비노 훈련장에서 러시아 승전 77주년 기념일 열병식 리허설이 열린 가운데, 러시아 곡예비행단 전투기 전투기 미그(MiG)-29SMT 편대는 Z 대열로 곡예 비행을 펼쳤다./타스통신 연합뉴스

▲ 우크라이나나우 등 현지 매체는 이를 두고 나치 독일군 스바스티카(Swastika·만자무늬) 항공 퍼레이드가 떠오른다고 지적했다. 러시아군이 ‘Z-스바스티카’로 하늘을 도배했다고 비판을 쏟아냈다.

러시아는 매년 5월 9일 제2차 세계대전에서 나치 독일군을 물리친 것을 기념하여 모스크바 붉은광장에서 대규모 군사 퍼레이드를 진행한다. 올해는 이 승전기념일에 맞춰 우크라이나 전쟁 승리를 선포하는 것이 러시아의 목표라고 미국 등 서방은 판단하고 있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에서 병력을 철수하고 동부 돈바스와 남부 마리우폴에 군사력을 결집한 것도 같은 이유에서다.

실제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18일 러시아군이 돈바스에 대한 대규모 공격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러시아군이 오랫동안 준비해온 돈바스 전투를 시작했다”며 “상당한 규모의 러시아군이 결집해서 공격에 집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어 결사항전 의지를 거듭 밝혔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아무리 많은 러시아 군인이 그곳(동부)으로 들어오더라도, 우리는 계속 싸워서 지킬 것이고 매일 그렇게 할 것”이라면서 “우리는 우크라이나의 것은 어느 것도 포기하지 않을 것이며, 우리 것이 아닌 것은 아무것도 필요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저항하며 꿋꿋이 서 있는 우리의 전사들, 군인들, 영웅적인 마을들에 고마움을 전한다”고 말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