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3살 女 성폭행범에 공분..페루도 성범죄자 ‘화학적 거세’ 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페루 리마에서 여성들이 성범죄자 강력 처벌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모르

페루가 성범죄자에 대한 화학적 거세 도입을 공식화했다. 

페드로 카스티요 페루 대통령은 18일(이하 현지시간) "성범죄자에 대한 화학적 거세를 제도화하는 법안을 곧 의회에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카스티요 대통령은 "성범죄자를 강력히 응징하라는 건 국민적 요구"라며 "의회는 민의를 외면하지 말고 신속하게 입법 처리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페루 정부가 성범죄자에 대한 화학적 거세를 추진하기로 한 데는 최근 페루에서 발생한 성폭행 사건이 결정적이었다. 

12일 페루 북부 람바에케에선 3살 여아 유괴사건이 발생했다. 수사에 나선 경찰을 하루 만에 유괴된 여자아이를 찾아내고 48세 유괴범을 검거했다. 

수사 결과 사건은 돈을 노린 유괴가 아니라 성적 욕구를 풀려는 성범죄였다. 유괴범이 납치한 3살 여자아이를 성폭행한 사실이 드러난 것. 

범인이 3살 여아에게 성적 욕망을 풀었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사회는 일제히 공분하며 페루 곳곳에선 규탄시위가 열렸다. 수도 리마에선 어린 자녀들을 데리고 거리로 나선 엄마들이 "우리 자녀도 언제 당할지 모른다. 성범죄자를 강력히 처벌하라"고 목청을 높였다. 

수천 명이 모이는 시위가 연이어 전국 각지에서 열리며 성범죄자를 사형에 처하라는 여론도 비등했다. 

폭발하는 국민적 분노는 페루 정부가 성범죄자를 화학적으로 거세하겠다고 나선 배경이 됐다. 

▲ RF123

카스티요 대통령은 "여성을 대상으로 한 성범죄, 특히 아동과 청소년을 노린 성범죄에는 극단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며 성범죄에 대한 화학적 거세를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성범죄에 대한 화학적 거세를 제도화하기 위해선 형법 개정이 필요하다. 의회의 협조가 반드시 있어야 한다. 

화학적 거세를 위한 법안 발의를 앞두고 카스티요 대통령이 연일 의회에 법안 처리를 당부하고 있는 것도 이 때문이다. 



카스티요 대통령은 "국민의 생명과 인권은 그 어떤 정치적 이해관계, 정치공학적 계산보다 상위에 있다"며 "여야 가릴 것 없이 법안 처리에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한편 유괴 후 성폭행을 당한 3살 여아의 부모는 "다시는 우리(페루의) 어린 딸들에게 이런 일이 있어선 안 된다"며 화학적 거세를 지지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