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마리우폴서 여성·아이 대피시킨다…우크라, ‘인도적 통로’ 개설 합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우크라이나 남부 항구도시 마리우폴의 전경. 2022년 4월 19일(현지시간) 촬영. / 로이터 연합뉴스

우크라이나 남부 항구도시 마리우폴에서 민간인 대피를 위한 ‘인도적 통로’가 개설된다.

20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정부는 이날 마리우폴에서 자포리지야로 가는 인도적 통로를 설치하는 것을 두고 러시아와 잠정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자포리지야는 아직 우크라이나군이 장악하고 있는 대피도시다. 마리우폴에서 북쪽으로 약 200㎞ 떨어져 있다. 호송 차량은 마리우폴에서 러시아가 장악한 베르디얀스크를 거쳐 자포리지야로 이동할 예정이다.

이리나 베레슈크 우크라이나 부총리는 텔레그램에 “자포리지야로 가는 인도적 통로를 운영하기로 러시아와 잠정 합의했다. 20일 오후 2시(한국시간 오후 8시)쯤부터 여성과 어린이, 노인을 대상으로 적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인도적 통로 개설 중 변경 사항이 나올 수도 있다. 관련 메시지를 따르라”고 덧붙였다.

앞서 러시아 국방부는 성명을 내고 마리우폴이 항복하면 대피할 인도적 통로를 열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러시아가 개방하겠다는 인도적 통로는 러시아 방향으로만 향해 우크라이나는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 러시아군의 포위 공격을 받는 우크라이나 남부 항구도시 마리우폴 주민들이 19일(현지시간) 자전거에 짐을 챙겨 실은 채 파괴된 탱크 옆으로 지나고 있다. / AP 연합뉴스

마리우폴 최후의 보루인 아조우스탈 제철소에는 우크라이나군 2500여 명과 민간인 1000여 명이 남아 항전하고 있다. 완전히 포위된 상태로 폭격받고 있으며 식량과 식수, 의료용품도 고갈되고 있다. 부상자는 500여 명 정도로 알려졌다.

한편 러시아는 지난 17일 마리우폴에 투항할 것을 요구했으나 우크라이나가 이를 단호히 거부하자 ‘2단계 작전’ ‘전쟁 2막’을 선언하고 하르키우와 돈바스 지역을 총공격하고 있다. 러시아 용병 회사 와그너그룹이 모집한 용병과 시리아, 리비아에서 동원한 용병이 최대 2만 명에 달한다고 서방은 분석하고 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