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포착] 중국 위협 느끼는 대만, 야간에 미사일 시험 발사...“사거리 1200km”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만이 중국의 무력 위협에 대응하고자 자국이 개발한 미사일 시험 발사를 했다.

21일 대만 언론들에 따르면, 전날 밤 남부 핑둥현과 동부 타이둥현 등 두 곳에서 미사일 발사 시험이 있었다.  

대만 어업서는 이날 중산과학원은 이날 오후 7시 40분부터 9시 10분까지 대만 남동 해상과 영공에서 미사일 테스트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는 사흘간 진행된다. 

신문은 발사된 미사일이 강한 빛을 발하며 밤하늘을 비추며 구름을 뚫고 사라지는 장엄한 광경을 연출했다며 많은 이들이 이를 목격하며 매료됐다고 전했다. 

중산과학원은 이와 관련해 “국민이 국방을 지지해주길 바란다”고만 밝힌 채 말을 아꼈다.

군사전문가들은 미사일 시험으로 해상 통제 범위로 미루어 볼 때 톈궁-3 미사일의 확장형 대공미사일로 보고 있으며 외부에서는 대만이 최근 주력 개발 중인 슝셩(雄昇) 미사일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슝셩미사일은 슝-2E 순항미사일의 다른 이름으로 사거리가 1000~1200km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는 중국 동부전구에 속한 장쑤, 저장, 안후이, 장시, 푸젠, 상하이 등의 지역이 포함된다. 

그간 베일에 가려진 슝셩미사일에 탄종과 효과가 최초로 공개됐다고 20일 대만 상보가 보도했다. 국방부는 입법원에 제출한 특별예산보고서에서 슝셩 미사일은 고폭탄, 분산 탄두의 두 종류로 적의 지휘소, 벙커, 공항 활주로 폭파 작전 등에 사용된다고 밝혔다. 슝셩 미사일은 올해 중으로 양산될 예정이다. 



중국은 이러한 대만의 움직임을 예의주시한 것으로 보인다. 20일 오전 타이둥 인근 해역에서는 중국 호위함 한 척이 남쪽으로 항해했다. 같은 날 중국 군용기 11대가 대만 남서부 방공식별구역(ADIZ)을 침범했다고 국방부는 밝혔다. 

류정엽 타이베이(대만) 통신원 koreanlovestaiwan@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