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요즘 인플레 몰라?” ...구걸하는 노인에게 동전을 줬다가 봉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제는 구걸하는 사람에 도움을 줄 때도 눈치를 봐야 하는 시대가 된 것 같다.

멕시코에서 구걸하는 노인에게 동전을 줬다가 봉변을 당한 청년의 사연이 소셜 미디어를 통해 알려져 뒷말이 무성하다. 

탐피코라는 곳에서 벌어진 사건이다. 여자친구와 함께 자동차를 타고 가던 청년은 사거리 신호에 걸리자 여자친구에게 "이제 봐. 저 할아버지가 동전 던져버린다"고 말한다. 

청년은 이어 차창을 내리고 한 할아버지에게 손짓을 한다. 할아버지는 신호에 걸린 자동차 사이를 누비며(?) 동전을 구걸하던 중이었다. 

손짓을 본 할아버지가 가까이 오자 청년은 할아버지에게 1페소 동전 2개를 건넸다. 

동전 2개를 받은 할아버지는 잠시 손에 든 동전을 물끄러미 내려다보는 듯하더니 청년을 향해 확 던지고 등을 돌린다. 청년은 그런 할아버지에게 "왜 돈을 던지세요?"라고 묻지만 할아버지는 대꾸할 가치도 없다는 듯 뒤도 돌아보지 않는다. 

청년은 마치 할아버지의 반응을 미리 알고 있었다는 듯 처음부터 이 상황을 모두 핸드폰에 담았다. 

실제로 청년은 소문을 듣고 이 할아버지에 대해 익히 알고 있었다. 탐피코의 사거리에서 신호에 걸린 자동차 사이를 돌며 운전자들에게 동냥을 하는 게 오래 전부터 본업이라는 이 할아버지는 인플레이션에 맞춰 나름대로 기준을 정해놓고 돈을 받기로 유명했다. 

특히 받은 돈이 자신이 정한 최소금액보다 적으면 적선한 사람에게 냅다 돈을 던져버리기로 악명(?)이 높았다. 

현지 언론이 직접 찾아가 현장을 취재한 결과 워낙 유명하다 보니 인근에선 할아버지를 모르는 사람이 없었다. 할아버지를 아는 사람들은 "할아버지가 워낙 성격이 불같아서 받은 돈이 적으면 던져버리곤 한다"며 "요즘엔 10페소를 최소금액으로 정해놓고 계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10페소면 원화로 600원을 약간 웃도는 금액이다. 



지난해 멕시코의 연간 인플레이션은 21년 만에 가장 높은 7.36%였다. 올해 들어서도 인플레이션은 역대급 고공비행을 멈추지 않고 있다. 할아버지가 최소금액을 높인 이유다. 

한편 영상을 본 네티즌들 사이에선 "아무리 금액이 적다고 해도 어려운 사람을 돕자고 그냥 주는 돈을 면상에 던져버리는 건 아닌 것 같다" "할아버지에 대해 모르는 사람이라면 괜히 적선했다가 정말 민망하고 황당하겠다"는 등의 반응이 나왔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