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안녕? 자연] 지구상에 단 두 마리?…환상의 ‘백색 혹등고래’ 포착(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드호주 현지시간으로 21일 골드코스트 쿨랑가타에서 포착된 흰색 혹등고래. 전 세계에 단 한 마리만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었으나, 이번에 목격된 것은 그의 자손일 수 있다는 추측이 나왔다

전 세계에 단 한 마리만 존재하는 것으로 알려졌던 백색 혹등고래가 호주 해안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번에 관측된 백색 혹등고래는 과거 몇 년 동안 유일한 흰색 혹등고래였던 ‘미갈루’의 자손일 가능성이 제기됐다.

영국 가디언 등 해외 언론의 22일 보도에 따르면, 골드코스트 쿨랑가타에 사는 16세 소년 브레이든 브레이크는 전날 해안으로 서핑을 나갔다가 뭍과 비교적 가까운 지점에서 흰색 혹등고래를 발견했다.

지금까지 흰색 고래는 ‘미갈루’로 명명된 단 한 마리만 존재하는 것으로 여겨져 왔다. 생후 30년이 넘은 것으로 추정되는 미갈루가 처음 사람의 눈에 띈 것은 1991년이었다. 호주 해양에서 혹등고래를 보는 것은 어렵지 않은 일이지만, 온 몸이 흰색인 혹등고래는 미갈루가 유일했다.

▲ 전 세계에 단 한 마리만 존재하는 것으로 알려졌던 흰색 혹등고래 ‘미갈루’

미갈루의 피부는 선천적으로 멜라닌 색소가 결핍된 알비노인 탓에 흰색을 띤다. 이 때문에 호주 주민들은 이 고래에게 원주민어로 ‘하얀 친구’란 뜻을 갖는 미갈루(Migaloo)라는 이름을 주었다.

흰색 혹등고래의 모습을 발견한 브레이크는 곧장 드론을 이용해 해당 장면을 카메라에 담았다. 브레이크는 “이전에도 미갈루의 모습을 언뜻 본 적이 있었고, 항상 멋있다고 생각했었다. 그런데 이렇게 실제로 보게 될 줄은 몰랐다. 매우 보기 드물기 때문”이라며 “나는 촬영과 동시에 친구들에게 이 사실을 알렸고, 친구들 모두 ‘평생에 단 한 번의 기회’라며 놀라워했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미갈루가 따뜻한 바다로 이동하기 위해 호주 해안을 지나쳐갔다고 여겼지만, 이번에는 사뭇 다른 의견이 나왔다. 영상 속 흰색 혹등고래는 미갈루가 아닌, 미갈루의 자손으로 추정된다는 주장이 나온 것.

▲ 2016년 7월 29일 호주 해안에 나타난 미갈루는 다른 혹등고래와 함께였다. 사진=미갈루홈페이지

호주 맥쿼리대학교 해양생물학자인 바네사 피로타 박사는 “꼬리 부분의 색깔과 크기 등으로 미뤄 봤을 때, 이번에 목격된 흰색 혹등고래는 미갈루가 아니라고 확신한다”면서 “오랫동안 고래를 관찰해 왔지만 미갈루 외에는 그렇게 생긴 혹등고래를 본 적이 없다. 하지만 이번에 목격된 고래가 미갈루가 아니라면, 그의 자손일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현지 해양 동물 전문가인 월리 플랭클린 박사도 “이번에 포착된 고래가 호주에서 목격되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희귀한’ 두 번째 흰색 혹등고래가 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미갈루는 매년 6월 전후 무리와 함께 따뜻한 남태평양 쪽으로 무리들과 이동하며, 이동 경로인 호주에서 주로 목격된다. 미갈루는 관광 수입에도 한 몫을 하는 ‘효자’이기 때문에, 호주 정부는 일정 거리 내의 접근을 금지하는 연방법까지 만들어 놓을 정도로 보호에 각별히 신경쓰고 있다. 



프로타 박사는 “미갈루는 약 4만 마리의 혹등고래 중 하나여서 본질적으로는 건초더미에서 바늘을 찾는 것과 같다“면서 ”이같은 이유로 미갈루를 목격하는 것 자체가 행운으로 여겨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미갈루는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고래로 우리가 해양 생태계에 얼마나 많이 관심을 가져야하는지 보여준다“고 전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