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하! 우주

[아하! 우주] 중국이 인류 구한다?…지구 위협 소행성 궤도 변경 계획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구로 날아오는 가상 소행성 이미지와 중국 로켓 창정 5호의 발사 모습

지구를 향해 날아오는 소행성을 파괴해 인류를 구하는 SF영화와 같은 ‘주인공’이 되기위해 중국도 나설 모양이다. 지난 24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 등 현지언론은 중국이 지구에 위협이 되는 소행성을 모니터링하고 이를 방어하는 시스템을 개발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중국 국가항천국(CNSA) 우옌화 부국장은 "중국은 지구를 위험에 빠뜨릴 수 있는 소행성을 제거하는 방법을 모색할 것"이라면서 "이 시스템을 테스트하기 위해 오는 2025~2026년 우주선을 소행성을 보내 진로를 변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CNSA의 이같은 계획은 우주에서도 미국과의 경쟁에서 뒤쳐지지 않을 것이라는 '우주굴기'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 화성에 착륙한 중국 최초의 화성탐사로보 ‘주룽’과 ‘착륙 플랫폼’의 실제 모습

앞서 중국은 화성탐사선 '톈원 1호'를 미국과 러시아에 이어 화성 지표에 성공적으로 착륙시켰으며 지난 2019년에는 인류 최초로 달의 뒷면에 탐사선 '창어 4호'를 안착시켰다. 또한 중국은 현재 우주정거장 ‘톈궁’을 독자적으로 건설 중에 있으며 내년에는 중국판 허블망원경으로 불리는 ‘쉰톈’도 쏘아 올려 우주 관측도 시작할 예정이다. 곧 우주 분야에서 독보적인 미국이 진행한 프로젝트를 스스로의 힘으로 따라가는 모양새다.

이번에 중국이 발표한 소행성 방어 시스템 구축 계획도 이미 미국과 유럽과 힘을 합쳐 진행 중에 있다. 앞서 미 항공우주국(NASA)은 지난해 11월 지구를 잠재적으로 위협하는 소행성의 궤도를 수정하기 위해 우주선 '다트'를 발사한 바 있다.

▲ NASA의 다트 참고 영상

다트(DART·Double Asteroid Redirection Test)는 폭발물을 탑재하지 않은 500㎏ 정도의 작은 우주선이지만, 초속 6.6㎞의 빠른 속도로 충돌하면 운동에너지만으로 소행성의 속도와 방향을 살짝 변경할 수 있다. 오는 9월 말 다트가 충돌할 소행성은 소행성 '65803 디디모스'(Didymos)의 위성인 디모포스(Dimorphos)다. 디모포스는 지름 160m 정도의 작은 소행성이지만, 만약 지구에 충돌하면 대형 핵무기급 파괴력을 지닐 수 있다.

다만 충돌 실수로 궤도가 변경돼 지구에 더 위협이 되는 것이 아니냐고 걱정할 수 있지만, 다트에 의한 디모포스의 속도 변화는 4㎜/s 정도에 지나지 않는다. 또한 디디모스가 위성 디모포스를 중력으로 잡아주는 역할을 하고있어 설령 예상치 못한 위치에 충돌하더라도 디모포스가 지구에 충돌할 가능성은 없다는 것이 NASA의 설명이다.  



CNSA 우 부국장은 "날아오는 소행성의 궤도를 바꿀 수 있는 기술을 갖는 것이 우리의 목표"라면서 "이를 통해 지구 보호와 인류 안전을 위해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