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코로나19에도 홍콩인 13명 중 1명은 백만장자..”홍콩서 돈자랑 말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740만 홍콩 시민 중 무려 43만 4천 명이 백만장자 부호인 것으로 조사됐다. 

홍콩 씨티은행의 홍콩 자산연구소(Citibank study)가 홍콩에 거주하는 21~79세의 성인을 대상으로 한 ‘홍콩부자연구 2021’을 집계하며, 홍콩 전체 시민 중 약 7.4%가 백만장자로 확인됐다고 27일 이같이 보도했다. 전체 홍콩 시민 13명 중 1명이 백만장자였던 것. 

이번 연구는 지난 2020년 10월부터 21~79세 홍콩 시민 3786명을 무작위로 전화 인터뷰한 결과 현금성 예금, 뮤추얼 펀드, 주식, 채권 등을 포함한 규모가 1천만 홍콩달러(약 16억 원) 이상인 시민의 수가 무려 43만 4000명을 넘어섰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 ‘홍콩부자연구 2020’ 조사 결과 대비 약 15% 이상 낮아진 수치다. 

이 시기 백만장자들이 소유한 중위 자산 규모는 지난해 1550만 홍콩달러에서 1570만 홍콩달러로 미미한 수준으로 증가했다. 또, 유동 자산의 중위 자산 규모는 기준 년도(2020~2021년) 350만 홍콩달러였던 것에서 2021~2022년 기준 400만 홍콩달러로 소폭 상승하는데 그쳤다. 

연구소 측은 이번 조사와 관련해, 코로나19 팬데믹이 발생한 지 2년이 지나는 동안 홍콩 백만장자의 약 70%가 팬데믹 발생 이전과 유사한 수준의 총자산 규모를 회복하는데 성공했다고 분석했다. 특히 코로나19 팬데믹이 2년 이상 계속되는 상황 속에도 약 25%의 백만장자들은 꾸준한 자산 증가를 보였다고 평가했다. 

다만, 백만장자들의 주요 자산 증식 수단은 코로나19 팬데믹을 경험하는 동안 큰 변화를 보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 시기 홍콩의 백만장자들이 가장 선호했던 자산 형태는 현금성 자산이었던 반면 주식을 통한 자산 증식 선호도는 주춤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코로나19로 인한 봉쇄와 완화 등 방역 지침이 시시때때로 발부되면서, 홍콩의 상당수 부호들은 새로운 투자처를 모색하는 위험성을 감수하기 보다 위험성이 낮은 현금에 더 큰 관심을 기울였다는 분석이다. 

또, 재산 증식 상황과 관련해 향후 12개월 내의 시장 상황에 낙관적인 전망을 가진 백만장자의 수는 전체 중 약 24%, 60%의 백만장자들은 비관적으로 평가했다. 

홍콩의 시티은행 조세핀 리 은행장은 “대부분의 홍콩 백만장자들은 유동자산의 절반 가까이를 현금으로 손에 쥐고 있다”면서 “나머지 자산 중 30%는 주식으로 보유, 자금과 채권을 20% 수준으로 보유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부동산은 백만장자들의 전체 자산에서 약 71%를 차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면서 “홍콩 백만장자들의 포트폴리오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부동산으로, 이는 지난 2020년과 비교해도 유사한 수준”이라고 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