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영상] 전쟁으로 부모 잃은 아이들 만나 ‘아이패드’ 선물한 우크라 대통령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전쟁으로 부모 잃은 아이들 만나 ‘아이패드’ 선물한 우크라 대통령 /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페이스북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러시아의 침공으로 부모를 잃고 다친 아이들을 만나 아이패드를 선물했다.

26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키이우 최대 어린이병원 오흐마트디트를 방문해 어린이 환자 2명과 만났다.

▲ 우크라이나 대통령실이 공개한 영상에서 아이들은 선물을 받자 기쁜 듯 미소를 지었다. /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페이스북

▲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어린이병원에서 어린이 환자 일리야 마트비옌코(10)와 악수를 나누고 있다. / 우크라이나 대통령실

▲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어린이병원에서 어린이 환자 키라 오베딘스카(12)와 악수를 나누고 있다. / 우크라이나 대통령실

이 중 10세 소년 일리야 마트비옌코는 당시 할머니와 함께 생일을 축하하고 있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일리야에게 생일 축하한다고 말하며 준비해온 아이패드를 건넸다. 옆에 서 있던 환자 키라 오베딘스카(12)에게도 같은 선물을 줬다. 우크라이나 대통령실이 공개한 영상에서 아이들은 선물을 받자 기쁜 듯 미소를 지었다.



우크라이나 남부 항구도시 마리우폴에 살던 이들은 러시아군의 무차별 공격에 부모를 잃었고 그후 다른 아이들과 함께 러시아 점령지로 강제 이송됐었다. 우크라이나 당국은 그후 모든 관계 당국과 협력해 아이들을 키이우로 대피시켰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마리우폴에서는 민간인 1만여 명이 숨졌지만, 인근 마을에서 집단매장지가 계속 발견되고 있어 희생자 수는 2만 명이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인구 40만 명 중 5%가 희생된 셈이다.

이날 젤렌스키 대통령은 “아이들이 가장 걱정된다. 아이들은 우리의 미래다”면서 “우리는 모든 우크라이나 어린이가 집에 돌아가도록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마리우폴에 남은 우크라이나군의 최후 거점인 아조우스탈에는 이날 러시아군 공격이 35차례 감행됐다. 바딤 보이첸코 마리우폴 시장은 “러시아군이 아조우스탈을 공격하고 있다. 안에선 식량이 떨어지고 있고 마실 물도 거의 없다”며 “인도적 재앙”이라고 밝혔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