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102일 연속 102번 마라톤 완주…다리 절단 장애女의 무한도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102번째 마라콘 코스를 완주하며 환호하는 재키 헌트-브로에스마(46)의 모습. 사진=AP 연합뉴스

한쪽 다리를 절단한 장애 여성이 102일 연속으로 마라톤을 완주하는 비공식 세계기록을 세웠다. 지난 29일(이하 현지시간) AP통신 등 외신은 미국 애리조나 주 길버트에 거주하고 있는 재키 헌트-브로에스마(46)가 지난 28일 기존 기록보다 하루 많은 102일 동안 102차례 마라톤을 완주하는데 성공했다고 보도했다.

한쪽 다리가 없는 그의 도전은 비장애인의 기록까지도 모두 뛰어 넘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남아프리카 공화국 출생의 재키는 희소암인 유잉육종에 걸려 25세라는 젊은 나이에 왼쪽 다리를 절단했다. 그는 "암이 퍼지는 것을 막기위해 진단 받은지 3주 만에 한쪽 다리를 절단할 수 밖에 없었다"면서 "수술은 성공적이었지만 의족으로 걷는 것을 포함해 새로운 삶에 적응하는 법을 배워야했다"고 회상했다.

▲ 사진=AP 연합뉴스

이렇게 마음의 준비도 없이 장애인이 된 그는 '스스로 숨고 싶었다'고 밝힐 만큼 한 때는 힘든 삶을 살았다. 그러나 6년 전 남편 에드윈이 마라톤을 하는 것을 본 이후 그의 삶의 변화가 찾아왔다. 재키는 "운동을 처음 시작하려고 마음 먹었던 40세까지 평생 운동을 해본 적이 없었다"면서 "의사에게 장거리 달리기를 해보겠다고 말하자 강하게 반대했다"고 털어놨다.

이같은 주위의 만류가 오히려 그에게는 '한번 해보자'라는 용기로 다가왔다. 그리고 스포츠 의족을 달고 그는 본격적으로 달리기를 시작했다. 이렇게 각종 마라톤 대회에 참가하며 실력을 키운 그는 2020년에는 런닝머신에서 100마일(약 160㎞)을 달리는 기염을 토했다. 그리고 지난해 95일 동안 매일같이 마라톤 풀코스를 완주해 기네스 기록을 세운 미국 여성 알리사 클락에게 영감을 받아 이 기록을 깨겠다고 마음먹었다.

▲ 사진=AP 연합뉴스

지난 1월 17일 위대한 도전을 시작한 그는 매일같이 집 근처 런닝코스와 런닝머신에서 42㎞가 넘는 거리를 달리고 또 달렸다. 특히 도전 중간에 케이트 제이든이라는 영국 여성이 101일 동안 101번의 마라톤 완주 기록을 경신하자 목표는 상향했다. 그리고 지난 28일 재키는 102일 연속 102번째 마라톤 풀코스를 뛰면서 비공식 세계 기록을 세웠다.



재키는 "내가 결국 해냈다는 사실을 믿을 수 없다"면서 "가장 좋았던 것은 전세계 사람들로부터 지지와 응원을 받았다는 점"이라고 밝혔다. 이어 "나의 도전이 많은 사람들에게 영감을 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면서 "당신도 스스로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더 강하고 유능하다고 믿으라"라고 강조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