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 가재 축제서 무차별 총격, 1명 사망·5명 부상…용의자 2명은 청소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1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ABC방송은 미시시피주 잭슨시 한 박람회장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해 1명이 사망하고 5명이 다쳤다고 보도했다.

미국 미시시피주의 한 축제장에서 무차별 총격 사건이 발생했다. 1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ABC방송은 미시시피주 잭슨시 한 박람회장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해 1명이 사망하고 5명이 다쳤다고 보도했다.

30일(현지시간) 미시시피주 잭슨시 소재 미시시피주립박람회장에 여러 발의 총성이 울려 퍼졌다. 매년 열리는 ‘미시시피 가재 축제’로 흥겨운 분위기가 이어진 가운데 발생한 예기치 못한 사건이었다.

갑작스러운 총격 사건으로 현장에서 남성 1명이 숨지고 5명이 다쳤다. 사망한 남성 피해자의 신원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으며, 부상자들은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 경찰 관계자는 “총격범 여러 명이 사건에 연루된 것으로 추정되며, 현장에서 총격범 2명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현지 방송국 WJTV 보도에 따르면 구금된 총격범들은 모두 미성년자다. 사진은 언론 브리핑 중인 미시시피주 하인즈카운티 보안관 타이리 존스.

경찰 관계자는 “총격범 여러 명이 사건에 연루된 것으로 추정되며, 현장에서 용의자 2명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현지 방송국 WJTV 보도에 따르면 구금된 용의자들은 모두 청소년이었다.

이날은 연례행사인 ‘미시시피 가재 축제’가 열린 지 나흘째 되는 날이었다. 사건 현장인 미시시피주립박람회장에서는 가재 먹기 대회와 초대가수 공연이 한창이었다. 그러나 뜻밖의 참사로 축제 현장은 아수라장이 됐다. 주최 측은 축제 마지막 날인 1일 행사를 예정대로 진행할지에 대해 아직 이렇다 할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 1일 뉴욕포스트는 뉴욕 타임스스퀘어의 한 유명 체인점에서 남성 손님 한 명이 칼에 찔려 숨졌다고 보도했다./출처=뉴욕포스트 캡쳐

같은 날 미국 뉴욕에서는 끔찍한 흉기 살인 사건이 일어났다. 1일 뉴욕포스트는 뉴욕 타임스스퀘어의 한 유명 체인점에서 남성 손님 한 명이 칼에 찔려 숨졌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피해자는 30일 밤 10시 40분쯤 데이브&버스터스 타임스스퀘어점에서 괴한 습격을 받았다. 경찰 관계자는 흉기에 찔린 39세 남성 피해자를 병원으로 옮겼지만, 도착 직후 사망했다고 밝혔다.

현지언론은 피해자가 흉기 피습 직전 3층 오락실에서 누군가와 말다툼을 벌였으며, 1층 음식점에서 칼에 찔렸다고 전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달아난 가해자를 추적 중이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