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요양원 실수로 산 채로 무덤에 뭍힐 뻔한 中 70대 노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에 감염돼 사망한 줄만 알았던 노인이 영안실 이송 중 기적적으로 의식을 되찾는 사건이 발생했다. 

중국 상하이 서북부의 푸퉈구(普陀区)에 위치한 한 노인요양원에 입소 중이었던 70대 노인이 산 채로 입관돼 운구 차량에 탑승한 것을 현장에 있었던 구조대원들이 극적으로 발견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한 사건이다. 하마터면 멀쩡히 살아 숨쉬는 70대 노인을 산 채로 땅에 뭍을 뻔한 일촉즉발의 상황이었다. 

중국 관영매체 관찰자망은 지난 1일 오후, 상하이 소재의 한 요양원으로부터 평소 노인성 질환을 앓던 A씨가 사건 당일 사망이 의심된다는 접수를 받고 출동한 장례 관련 업체 직원들이 A씨를 차량에 옮겨 영안실로 이송하던 중, 죽은 줄로만 알았던 A씨가 살아 움직이는 것을 확인하고 응급실로 옮겨 응급 치료를 지원했다고 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당시 요양원 직원들의 전화 접수를 받고 현장에 파견됐던 장례업체 직원들은 신고 내역을 확인한 직후 포대 안에 싸여 있던 A씨를 차량에 옮겼는데, 영안실이 있는 병동으로 이동 중 죽은 줄로 알았던 A씨가 살아 움직이는 것을 확인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장례업체 직원들은 관 속의 포대 안에서 무언가가 움직이는 소리를 듣고 관 뚜껑을 열어보니 A씨가 눈을 뜬 채 머리를 미세하게 움직이고 있는 모습을 발견했다. 현장에 있었던 또 다른 직원 역시 A의 심장박동 소리도 들었고, 그가 살아 움직이는 것을 확인한 직후 이 장면을 카메라로 촬영해 푸퉈구 관할 공안국에 사건 내역을 신고했다. 

사건을 최초로 접수했던 푸퉈구 민정부는 문제의 사설 요양원에 현장 점검 인력을 파견해 살아 있는 70대 노인에 대한 생사 확인을 하지 않은 채 장례 시설로 운송하게 한 책임을 엄중하게 묻겠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특히 사건이 현지 SNS를 통해 외부에 알려진 직후 중국 공산당 기관지 글로벌타임스의 전 편집국장이었던 후시진은 자신의 SNS를 통해 “사실 관계를 엄중하게 수사하고 관련자에 대한 수사 결과를 대중에게 즉각 공개해야 한다”면서 “장례식장에 도착해서야 노인이 살아있다는 것을 확인한 사건은 너무나 충격적이다. 담당자들이 업무에 소홀한 정도가 눈 감아 줄 수 있는 수준을 넘어섰다”고 지적했다. 

중국 공산당의 ‘입’이라는 별칭으로 불리는 후시진 전 편집국장은 “이번 사건은 심각한 직무유기 사건으로 하마터면 멀쩡히 살아있는 소중한 생명이 땅속으로 사라질 뻔했다”면서 “현재 중국의 상당수 노인 전문 요양원에서 노인들의 생명을 얼마나 경시하고 있는지를 짐작할 수 있는 사건으로, 사건을 접한 모든 주민들이 크게 분노하고 있다는 것을 관련 요양원 직원들이 깨닫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했다. 



그의 논평이 SNS를 통해 공유된 직후, 사건을 담당한 푸퉈구 관할 공안국은 공동 조사팀을 꾸려 문제의 노인요양원에 급파해 대대적인 책임자 색출에 나섰다고 밝혔다. 

관할 공안국 측은 “이 사건을 책임질 요양원 관련자들을 추궁해 법적 책임을 물을 계획”이라면서 “임종을 앞둔 노인들의 생명을 경시하는 문제를 뿌리 뽑고, 응분의 처벌을 지도록 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임지연 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