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대만은 지금] 대만서 ‘한국산’ 코로나 자가진단키트 긴급사용승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자가진단키트에 대한 수요도 급증하자 대만 당국이 한국산 타액(침) 검체 방식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에 대해 긴급사용승인(EUA)을 내렸다. 

대만이 타액진단키트의 사용을 허가한 것은 이번 국산 제품이 최초다. 

이는 지난달 29일 위생복리부(보건복지부 격) 홈페이지에 공고됐다. 위해당 제품은 피에이치시의 지메이트 코비드19 에이지 살리바(Gmate COVID19 Ag Saliva)로 확인됐다. 

식약서 관계자는 대만에서 신속 코로나 선별검사를 위해 '타액'을 사용하는 최초 진단키트라고 소개하면서 대만 수입시 제품은 포장에 중국어 번체자 라벨과 사용설명서 등이 첨부될 것이라고 했다. 

대만은 3천만 개를 신청했다고 밝혔다. 정확히 언제 대만내 들어오는 지는 알려지지 않은 상태다. 

식약서는 해당 제품이 PCR검사와 양성과 음성 일치율이 각각 95.83%, 99.6% 이상이라며 양성과 음성 일치율이 각각 80%, 98% 이상인 식약서 기준에 부합한다고 밝혔다. 

침을 사용하기 때문에 아이에서 노인까지 편하고 신속하게 검사를 할 수 있다는 것이 부각됐다. 이에 일부 의사들은 타액진단키트에 관한 정보 및 사용법 등을 SNS에 공개하기도 했다. 

천스중 위생복리부장(장관)은 호주에서 긴급사용승인을 받은 타액진단키트를 대만도 긴급사용승인을 내렸다고 밝히면서 타액 검사에 대해 수요가 있다며 도입 이유를 밝혔다. 

천 부장은 100명을 대상으로 임상 테스트를 진행했다며 “(타액검사Ct값 23~24에서 코로나 바이러스를 감지했다. 비인두 검사 방식은 Ct값 27이상에서 검출된다. 비록 타액검사가 민감도는 낮지만 편리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향후 타액진단키트가 대만 정부에서 지정판매하는 진단키트 목록에 올라갈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대만은 코로나 확진자 급증으로 ‘진단키트 실명제’를 지난달 28일부터 실시하고 있으며, 1인당 5개씩 구매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가격은 500대만달러(약 2만3천원)다. 지역 확진자가 가장 많이 발생하고 있는 타이베이시와 신베이시에서 어지간한 노력을 기울이지 않으면 가정용 진단키트를 손에 넣기 힘든 실정이다. 



한편, 2350만 명이 사는 대만의 1일 신규코로나 확진자수는 1만7085명으로 역대 최다치를 경신했다. 지역감염사례는 1만6936명, 해외유입사례 149명으로 집계됐다. 불과 일주일 전인 4월 24일만 해도 신규확진자는 5172명, 그중 지역감염사례는 5092명이었다. 

류정엽 대만 통신원 koreanlovestaiwan@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