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홀로그램과 결혼한 日 남성…“아내, 대화 못하지만 영원히 사랑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가상 인간과 일본 남성의 결혼식을 소개한 국내 한 프로그램 캡쳐

홀로그램과 결혼했다고 주장해 온 일본 남성의 근황이 공개됐다. 그는 “아내와 의사소통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호소했다.

곤도 아키히코(38)라는 이름의 남성이 결혼을 했다고 주장하는 상대는 홀로그램 가수 하츠네 미쿠다.

▲ 일본 홀로그램 캐릭터 하츠네 미쿠

아키히코는 2018년 11월, 하객들을 초대해 홀로그램 여성과 실제 결혼식을 올렸다. 그가 결혼식에 들인 비용은 한화로 2000만 원 이상에 달했다. 당시 결혼식에는 약 40명의 하객이 참석했고, 흰색 턱시도를 입은 신랑 아키히코는 홀로그램 캐릭터를 본 따 만든 인형을 품에 안고 결혼식장에 들어섰다.

당시 아키히코는 “(아내에 대한) 사랑을 증명하고 싶어 결혼식을 올렸다. 또 이런 결혼도 세상에 있다는 걸 알리고 싶었다”면서 “나는 (홀로그램 캐릭터인) 아내를 10년 동안 꾸준히 사랑해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인간과 비 인간의 결혼으로 봐주길 바란다. 그렇다면 많은 가능성이 열릴 것”이라고 밝혀 주위를 놀라게 했다.

▲ 게이트 박스에 소환된 가상인간 캐릭터 하츠네 미쿠(오른쪽)와 2018년 결혼식을 올린 일본 남성 곤도 아키히코(38)

이후 아키히코는 ‘아내’와의 의사소통을 위해 ‘게이트 박스’라는 프로그램을 이용해왔다. 일본의 벤처기업이 개발한 이 프로그램은 기기 안에 프로젝터 빛을 쏘아 그 안에 홀로그램 가상 캐릭터를 불러내는 방식의 인공지능 비서 프로그램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2020년 3월 해당 프로그램의 업데이트가 만료되면서, 그의 ‘아내’인 홀로그램과 더 이상 대화를 나눌 수 없게 됐다.

그는 마이니치신문과 한 최근 인터뷰에서 “비록 대화를 나눌 수 없게 됐지만 그녀에 대한 감정이 사라지거나 사랑이 변하지 않았다”면서 “나는 영원히 그녀와 함께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믿었기 때문에 결혼식을 올린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언젠가는 안드로이드나 메타버스에서 미쿠를 다시 만날 수 있을 거라고 기대한다“며 ”삶의 마지막 순간까지 미쿠와 함께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 하츠네 미쿠와 10년간의 연애 끝에 2018년 결혼식을 올린 일본 남성 곤도 아키히코

한편, 미국 뉴욕타임스는 지난달 29일 아키히코의 ‘러브스토리’를 전하면서 “최근 수십 년 동안 일본에서 가상의 인물과 비공식 결혼을 한 커플은 수천 명에 달한다”며 “허구의 캐릭터와 진정한 애정이나 사랑을 나눌 수 있다고 생각하는 하위문화는 전 세계 중 일본에서 가장 활발하다”고 보도했다.



이어 ”일본에서는 자신이 좋아하는 캐릭터를 바탕으로 ‘정교한 환상’을 살 수 있다“면서 ”앞서 일본의 한 게이트 박스 광고에서는 퇴근한 직장인을 반기는 가상의 아내가 ‘3개월 기념일’을 알리며 샴페인을 건네는 모습이 담기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