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대만은 지금] 대만 최고 대학서 코로나 확진 학생 격리에 침낭·텐트 등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코로나 확진된 학생들이 격리 장소로 배정 받은 텐트.

대만의 최고 대학인 대만국립대에서 코로나19 확진 학생들이 격리 중인 모습이 인터넷에 공개돼 논란이 됐다. 

3일 대만 언론들에 따르면, 대만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라 대만대학교 학생들의 확진 사례도 늘어나면서 학교 측은 확진 학생들을 대상으로 격리 조치를 했다. 

대학생들이 즐겨 사용하는 커뮤니티 사이트 디카드와 페이스북 등에 확진 판정을 받은 격리 학생이 마땅한 격리 장소를 받지 못한 채 회의실에서 달랑 바닥에 침낭을 깔고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공개되었고, 이어 텐트를 제공받아 격리 중인 모습이 담긴 사진도 공개되면서 논란은 더욱 가중됐다.

▲ 코로나 확진 학생이 격리 장소로 배정 받은 회의실.

회의실에 격리된 학생은 “"3일째 격리 중인데 결국 학교 회의실에 배정됐다"며 바퀴벌레 등과 함께 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그가 올린 사진 속에는 회의실 바닥에 깔린 침낭의 모습이 담겼다. 

이 학생은 확진된 뒤 국립대만대학병원 응급실 야외 검역소에 격리될 예정이었으나 확진자 급증으로 그의 차례는 오지 않았고, 어쩔 수 없이 회의실에 임시로 보내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 학생은 욕실도 제공받지 못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대만대학교 상하이 캠퍼스냐”, “상하이에서 일어난 일인 줄 알았다”, “심했다. 어떻게 그럴 수 있느냐”는 등의 격한 반응을 쏟아냈다. 

또 다른 사진에서는 학생들이 실내에서 1인용 텐트를 펴고 격리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 사진은 네티즌들 사이에서 학교 측이 회의실 격리에서 텐트로 업그레이드하면서 확진 학생들이 캠핑하고 있다는 비아냥을 샀다. 



대만대 측은 확진 학생에 대해 손을 놓고 있지 않았다. 확진 학생의 급증으로 이들의 격리 장소 마련에 전전긍긍하고 있는 모양새다.

학교 측은 방역 능력에 한계가 있다며 확진 학생들을 임시로 이렇게 배치한 뒤 차례대로 격리시설로 이동시킬 것이라며 캠퍼스 밖 기숙사 건물을 격리용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했다. 

5월 1~2일까지 대만대 내 캠퍼스 내 확진자는 86명이다. 학교는 우선 기숙사 지하에 이들을 배치하고 텐트, 침낭 등을 제공하며 돌보고 있다고 했다. 여기에는 방역 규정을 충족하는 확진 학생만 배치된다고 덧붙였다.

대만대 기숙사 직원은 확진 학생의 이동, 거쳐 마련은 물론 밀접 접촉자까지 관리하면서 한 달째 거의 잠을 자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학교 측은 학생들을 집으로 돌려보내라는 교육부의 권고에도 불구하고 학생들을 강제할 수 없다며 캠퍼스 인근 숙박시설 한 동 전체를 임대한 상태다. 이곳에는 확진자와 접촉한 유학생을 비롯해 대만 부속섬 및 지방 출신 학생 등 집으로 돌아가기 어려운 이들을 수용한다. 이에 따라 학교 측은 약 1천만 달러의 경비를 지출할 처지에 놓였다고 신문은 전했다. 현 교육부 지침에 따르면 중증 학생만 병원, 중앙검역소, 격리호텔 등으로 보낼 수 있다. 

4월부터 지역감염사례가 늘기 시작한 대만은 3일 지역감염사례 2만 3102명, 해외 유입사례 37명이 발생했고, 4일 지역감염사례 2만 8420명, 해외 유입사례 67명이 발생했다. 

류정엽 대만 통신원 koreanlovestaiwan@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