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무기

[최현호의 무기인사이드] 이스라엘, 우크라이나에 무기 제공할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스파이크 SR 미사일로 훈련중인 에스토니아군. edrmagazine.eu

미국과 유럽은 러시아와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에 막대한 무기를 지원하고 있다. 이들이 지원하는 무기는 미국이나 유럽에서 만들어진 것들이 대부분이다. 그런데, 이들이 지원하고 싶어도 못 하는 것이 자신들이 아닌 다른 나라가 제작한 무기들이다. 그런 국가로 우리나라와 함께 이스라엘이 있다. 

핀란드와 에스토니아에 K9 자주포 정도를 판 우리나라와 달리 이스라엘은 오래전부터 유럽에 무인기와 대전차 미사일, 무전기 등 다양한 무기를 판매해왔다. 이스라엘은 세계 10위권 무기 수출국이지만, 그동안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원은 야전 병원 같은 비전투 물자와 인도주의적 물자에 한정해왔다. 

정확한 이유는 밝히지 않았지만, 오래전 중동전에서 격돌한 적이 있고 현재까지 내전이 계속되고 있는 시리아에 대한 러시아의 영향력을 염두에 둔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었다. 러시아가 침공 초기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에 있는 홀로코스트 추모관을 폭격했을 때도 침묵했다. 

▲ 사거리 1만m의 스파이크 ER II 대전차 미사일. rafael.co.il

하지만, 최근 러시아 관리의 발언에 이스라엘이 분노했다. 러시아 외무장관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유대인이라고 말하면서 히틀러도 유대인 혈통이라고 말했다. 이에 이스라엘 외무장관이 역사적 오류라고 반박했지만, 러시아 외무부는 이스라엘 정부가 키이우의 신나치주의자들을 지원하고 있다고 더욱 비난했다. 

이런 두 나라 사이의 충돌 때문인지 그동안 수출한 공격용 무기의 이전을 반대하던 입장이 변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5월 2일(현지 시각) 이스라엘 예루살렘 포스트는 이스라엘이 에스토니아군이 보유한 스파이크 대전차 미사일을 우크라이나에 제공하는 것을 금지하지 않을 것이라고도 보도했다. 

스톡홀름 국제평화연구소에 의하면, 에스토니아는 휴대가 가능한 스파이크-MR/LR 미사일 100발, 스파이크-SR 미사일 500발, 그리고 차량에 탑재하는 스파이크-NLOS 40발을 보유하고 있다. 

재블린과 현궁이 사거리 2,000m 정도인 데 비해, 스파이크는 사거리별로 SR(1,500m), MR(2,500m), LR(4,000m), LR II(5,500m), ER(8,000m), ER II(10,000m), 그리고 NLOS(25,000m)로 다양한 종류를 가지고 있다. SR부터 LR II까지는 휴대용이지만, ER부터는 차량에 탑재한다. 우리나라도 서해 5도에서 북한 장사정포 타격을 위해 차량 탑재형 스파이크 NOLS를 도입했다. 

▲ 우리나라도 도입한 스파이크 NLOS. rafael.co.il

스파이크 미사일은 이스라엘에서 대부분 제작되지만, 독일에서 유로 스파이크라는 이름으로 제작되어 판매되고 있다. 크로아티아, 체코, 덴마크, 에스토니아, 핀란드, 독일, 그리스, 헝가리, 이탈리아, 라트비아, 네덜란드, 폴란드, 슬로바키아, 스페인, 영국 등 상당히 많은 유럽 국가들이 다양한 스파이크 미사일을 보유하고 있다. 

이스라엘이 에스토니아가 우크라이나에 스파이크 미사일 이전을 막지 않는다면, 다른 나라들도 비슷한 요구를 할 가능성이 높다. 만약 이전이 허용되면, 현재 부품 부족으로 당장 생산이 어려운 미국의 재블린 미사일을 대신하여 러시아 전차에 큰 타격을 줄 수 있다. 



아직 이스라엘 정부의 공식 확인이 없지만, 그 누구보다 우크라이나 정부가 반길 일이며, 러시아를 궁지에 몰아넣으려는 미국도 반대할 이유가 없다. 공격 무기인 대전차 미사일이 허용된다면, 유럽 여러 나라들이 보유한 무인기 등 다른 이스라엘제 무기들도 공급될 가능성이 있다. 러시아는 또 하나의 벌집을 건드린 꼴이 된 것이다. 

최현호 군사 칼럼니스트 as3030@daum.net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