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주인 탄 앰뷸런스 따라 꼬박 8km... 사람보다 나은 셰퍼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반려견이 일부러 서행하는 앰뷸런스 옆에서 따라 걷고 있다. 영상캡쳐

"인간에게 최고의 친구는 개라고 하더니 그 말이 맞네요" 라질의 의사 파이바는 최근 소셜 미디어에 1편의 영상을 올리며 이런 글을 남겼다.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개가 사람보다 훨씬 진실하다" "변하지 않는 인간과 개의 우정, 감동적이다"라며 의사의 말에 공감했다. 

감동의 충견은 브라질 미네이로스에서 주인과 함께 살고 있는 셰퍼드다. 

거동이 불편해 휠체어를 이용하는 주인은 최근 앰뷸런스에 실려 병원을 찾았다. 앉거나 누워 지내는 시간이 많다 보니 생긴 욕창 때문이다. 

환자가 병원에 입원한 후 병원 정문 주변에선 낯선 동물이 배회하기 시작했다. 알고 보니 욕창 때문에 병원 신세를 지게 된 남자의 반려견이었다. 

반려견은 병원을 따라온 게 한두 번이 아닌 듯 병원이 동물의 출입을 금하고 있는 걸 알고 있었다. 주인이 있는 병원 건물에 들어가지 않고 정문을 맴돈 이유다. 

이 같은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된 의사와 간호사들은 병원에 배려를 요청했다. 기특한 반려견의 사연을 알게 된 병원은 개의 출입을 특별히 허가했다. 

의사 파이바는 "개가 너무 기특하고 불쌍하다는 의료진들의 말에 병원도 공감했다"며 "나중에 개가 가면 완전소독을 한다는 조건으로 출입 허락을 받았다"고 말했다. 

덕분에 주인 곁에 가까이 가게 된 개는 조용히 복도에서 병원생활을 했다. 의사와 간호사들은 개에게 물과 먹을 걸 챙겨줬다. 

치료를 마치고 퇴원하는 날 주인은 다시 앰뷸런스 신세를 져야 했다. 의사와 간호사들은 개를 앰뷸런스에 함께 태우려 했지만 개는 완강히 거부했다고 한다. 

의사 파이바는 "개가 앰뷸런스에 타면 안 된다는 걸 알고 있는 것 같았다. 정말 강력히 탑승을 거부했다"며 "동물이 이렇게 사리판단을 한다는 게 신기해 또 한 번 의사와 간호사들은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결국 앰뷸런스는 퇴원한 견주만 태우고 그의 집으로 출발했다. 환자의 반려견은 그런 앰뷸런스에 따라붙었다. 앰뷸런스는 따라오는 반려견을 보고 일부러 속도를 늦췄다. 

병원부터 환자의 집까지는 약 8km. 앰뷸런스가 속도를 낸다면 반려견을 죽을힘을 다해 꼬박 8km를 달려야 했기 때문이다. 반려견이 지치는 건 물론 사고를 당할지도 모르는 일이었다. 



덕분에 개는 뛰지 않고 서행하는 앰뷸런스 옆에서 여유 있게 걸으며 귀가할 수 있었다. 의사가 소셜 미디어에 올린 영상은 반려견이 앰뷸런스를 따라 귀가할 때의 모습이었다.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반려견도 최고, 개를 배려한 의사와 간호사, 병원, 앰뷸런스 기사도 최고"라며 박수를 아끼지 않았다. 

손영식 남미 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