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집단감염 발생한 美 크루즈 ‘운행 강행’ 논란…요원한 팬데믹 종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집단감염이 발생한 미국 크루즈 카니발스피릿호가 3일(현지시간) 시애틀에 확진자들을 내려놓은 뒤 새 승객을 싣고 다시 운항을 시작했다.AP연합뉴스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재확산 위기를 맞은 미국에서 또다시 집단감염 사례가 나왔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승객들은 크루즈 운항사가 제대로 된 방역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시애틀타임스 등 현지 언론의 4일(이하 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3일 시애틀항에 도착한 대형 크루즈 카니발스피릿호의 승객 100여 명은 육지를 밟자마자 인근 호텔 등에 격리됐다. 크루즈 여행 중 코로나19 집단 감염됐기 때문이다.

미국 마이애미에서 출발해 시애틀로 향하는 해당 크루즈 여행의 일정은 총 16일이었다. 배 안에서 최초로 확진자가 확인된 날은 여행이 시작된 지 5일이 지난 후였다.

크루즈 운항사 측은 집단감염을 우려되는 상황에서도 일정을 중단하지 않았다. 16일의 모든 일정을 마치고 승객들을 목적지인 시애틀항에 내려줬고, 그 사이 바이러스는 빠르게 확산했다. 승객 사이에서는 운항사가 초기 방역 조치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주장이 나왔다.

크루즈 승객이었던 월터 바비는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후에도) 사람들은 식사를 위해 몇 시간씩 기다리기도 했고, 검사가 제때 이뤄지지 않아 확진자들이 여기저기 돌아다니면서 바이러스가 빠르게 확산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운항사 측은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에 대한) 준비를 전혀 하지 않았던 것 같다. 직원들도 어쩔 줄 몰랐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을 때 어떻게 해야 하는지에 대한 명확한 지침이 없어 보였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운항사 측은 모든 탑승객에 대한 백신 접종 확인 및 탑승 전 검사 등의 방역 규칙을 준수했다며 문제가 없다는 태도를 보였다.

당시 해당 크루즈에 탑승해 있던 승객은 약 3000명이었고, 이중 배 안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100명 이상이었다. 배에서 내린 승객들 사이에서 추가 감염이 발생할 가능성이 큰 만큼, 크루즈발 확진자는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집단감염이 발생한 카니발스피릿호는 도착지인 시애틀에 확진된 승객들을 내려놓고, 당일 곧바로 새 승객을 태운 채 알래스카로 떠났다. 해당 크루즈가 집단감염이 발생한 경위 및 방역 지침 준수 여부 등을 조사하는 단계가 생략된 채 또다시 운항에 나면서, 현지에서는 코로나19 바이러스 재확산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스텔스 오미크론의 하위 변이가 재확산의 '주범'...미 전역서 확진자 증가

현재 미국에서는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의 하위 변이가 주도하는 재확산으로 전역에서 확진자가 느는 추세다. CNN의 3일 보도에 따르면 미국 대부분의 주(州)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늘고 있으며 특히 워싱턴·하와이·조지아·메인·미시시피·사우스다코타·네바다·몬태나주에선 1주일 전보다 50% 이상 증가했다.

뉴욕타임스의 자체 데이터를 보면, 2일 기준 미국의 7일간의 하루 평균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6만 953명으로, 2주 전보다 55% 증가했다. 미국에서 하루 평균 확진자가 6만 명을 넘긴 것은 2월 말 이후 처음이다.

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이번 재확산의 ‘주범’이 스텔스 오미크론(BA.2)의 하위 변이인 ‘BA.2.12.1’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BA.2.12.1’는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코로나19의 재확산을 이끄는 신종 변이 BA.4, BA.5와 함께 과학자들이 눈여겨보는 변이다. 이들 변이 3종은 모두 스텔스 오미크론보다 전파력에서 우월성을 갖고 있다.

CNN은 “BA.4와 BA.5는 최근 남아공에서 이뤄진 연구에서 백신은 물론 오미크론 변이(BA.1)에 감염돼 생긴 항체도 회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오미크론에 걸렸다가 나은 사람도 재감염될 수 있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