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대만은 지금] “방역도 전투!”…국방부 ‘방역 핫라인’ 수백 명 투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대만 신베이시 시즈구의 한 대형병원 응급실 앞에서 PCR 검사를 기다리는 시민들. 페이스북 캡처.

코로나와 서서히 공존하겠다는 정책을 펼치고 있는 대만에서 코로나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우리나라의 질병관리청의 1399와 같은 역할을 하는 1922방역핫라인이 인력 부족으로 제때 일을 처리할 수 없게 되자 대만 국방부가 나섰다고 대만 언론들이 6일 전했다. 

5일 대만의 신규 감염사례는 3만 명을 돌파했고, 6일 3만 6213명(지역감염사례 3만 6168명)을 기록하며 최고 기록을 다시 썼다. 

5일 행정원 회의에 참석한 리쭝샤오 국방부 차장은 국군 방재 병력 신청 규정에 따라 타이베이, 신베이, 지룽, 타오위안에 대한 핫라인 인력 파견 지원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대만 방역수장 천스중 위생복리부장은 천 부장은 핫라인의 가장 큰 문제가 국민들의 전화가 많이 올면서 지방정부 위생국 등으로 연결하는 과정에서 끊어지는 문제 등이 발생하면서 이들의 문제를 해결할 수 없었다고 지적했다. 

천 부장은 인력이 크게 부족하기 때문에 지휘센터는 국방부에 관련 인력 350명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관련 시스템은 정상으로 회복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방부도 이와 관련해 입장을 냈다. 국방부는 "국군이 '방역을 전투로 여긴다'는 정신을 견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관련 규정에 의거해 국민의 고난과 전투 태세와 전염병 예방을 모두 고려한다는 원칙하에, 국가의 방역 작업을 지원하면서 국민과 함께 어려움을 헤쳐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대만의 코로나 상황은 더욱 악화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온다. 천스중 위생복리부장은 정점기가 5월 20일 정도로 내다보기도 했다. 

5일 위생복리부 질병관리서(CDC) 좡런샹 부서장은 이날 행정원 보고에서 5월 11일 단일 신규 확진자수가 5만4124명에서 10만2743명으로 예측된다고 밝혔다. 지난 4월 28일부터 5월 4일까지 일주일간 지역감염사례는 12만4560명이 늘어났다. 이는 전주보다 3만6113명이 늘어난 것이다. 좡 대변인은 5월 중하순쯤이 최고조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한 방역 당국은 오는 5월 12일부터 자가진단키트를 사용해 양성이 나왔을 경우 PCR 검사를 받을 필요가 없이 '양성'으로 간주한다고 밝혔다. 최근 대만 북부 지역 대형병원들의 PCR검사 지정 응급실은 PCR검사를 위해 기다리는 이들로 인산인해를 이루는 모습을 볼 수 있으며, 일부 전문가들은 이곳의 감염 위험이 제일 높다는 지적을 하기도 했다.

류정엽 대만 통신원 koreanlovestaiwan@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