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속보] 러, ‘주민 대피’ 우크라 학교에 폭탄 투하…잔해 속에 60명 갇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러, ‘주민 대피’ 우크라 학교에 폭탄 투하…잔해 속에 60명 갇혀 / 사진=세르히 가이다이 루한시크 주지사 제공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동부 루한시크(루한스크) 지역 학교에 폭탄을 투하했다. 학교는 주민 대피 시설로 사용되고 있었다.



7일(현지시간) 미 CNN 등에 따르면, 세르히 가이다이 루한시크 주지사는 이날 러시아군 전투기가 전선에서 약 11㎞ 떨어진 빌로호리우카 마을 학교에 폭탄 한 발을 떨어뜨렸다고 밝혔다. 학교는 주민 약 90명이 대피 중이었다.

가이다이 주지사는 무너진 학교 건물에서 지금까지 약 30명을 구조했다고 말했다.

그는 “피란을 가지 않은 주민 대부분이 이 학교에 숨어 있었다. 마을 회관이 공격받은 후 유일한 대피소는 학교 지하실이었지만, 러시아군은 주민들의 생존 기회를 빼앗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구조 작업은 계속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현지 당국이 공개한 사진에는 학교 건물이 완전히 폐허가 된 모습이 담겨 있어 추가 생존자가 나올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한편 러시아군은 지난 6일 우크라이나 돈바스 공략을 위한 요충지인 루한시크주 세베로도네츠크를 포위하고 집중 공격에 나섰다. 세베로도네츠크 인근 바흐무트 지역에서는 러시아군의 공습으로 2명이 숨졌다.

가이다이 주지사는 이날 AFP통신에 “러시아군이 루한시크주 관문 도시인 세베로도네츠크와 포파스나 등을 집중적으로 공격하고 있다. 우리도 가장 많은 병력과 무기를 배치하고 맞서고 있다”고 말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