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영국서 원숭이두창 환자 나와…보건당국 “밀접촉자 확인 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국서 원숭이두창 환자 나와…보건당국 “밀접촉자 확인 중” / 자료사진=123rf

영국에서 희소 감염병인 ‘원숭이두창’(원숭이마마) 바이러스 환자가 발생했다.

7일(현지시간) 스카이뉴스 등에 따르면, 영국 보건안전청(UKHSA)은 이날 수도 런던에서 원숭이두창 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 한 명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이 환자는 아프리카 나이지리아를 방문했다가 원숭이두창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그는 현재 런던 시내 병원에 마련된 감염병 전문 병동에서 격리된 채 치료를 받고 있다.

원숭이두창은 동물에게 물리거나 긁히면 감염될 수 있다. 사람 간 전파는 주로 호흡기와 비말 전파를 통해 발생하나 전파 위험은 매우 낮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영국 보건안전청은 만약을 대비해 환자와 밀접 접촉했을 가능성이 있는 사람들에게 연락해 감염 여부나 의심 증상을 확인하고 대처 방법에 대한 조언을 제공하기로 했다.

▲ 원숭이두창 환자의 피부 증상 / 나이지리아 질병통제센터 / 세계보건기구

원숭이두창 바이러스는 1979년 지구상에서 사라진 천연두와 비슷한 바이러스로 인수공통감염병이다. 잠복기는 보통 1~2주이며, 이후 발열과 두통, 근육통, 요통, 오한, 권태감 등 독감과 비슷한 증상이 나타난다. 특히 림프절 부종을 시작으로 얼굴과 몸에 광범위한 발진이 생길 수 있다. 마땅한 치료법이 없어 의료 시설이 부족한 아프리카에서는 치사율이 10%에 달한다.



영국에서는 이전에도 원숭이두창 바이러스 환자가 발생했다. 2년여 전인 2019년 12월 남성 한 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2018년에는 소규모 유행이 돌았다. 미국에서는 지난해 두 차례 감염 사례가 나왔고, 2003년에는 아프리카에서 수입한 애완용 설치류로부터 바이러스가 퍼져 47명이 감염되기도 했다. 이밖에 이스라엘과 싱가포르에서도 감염 사례가 나왔다.

원숭이두창 바이러스는 1958년 원숭이 연구자들에 의해 처음 그 존재가 밝혀졌다. 1970년 콩고민주공화국에서 첫 사람 감염 사례가 확인됐으며, 주로 아프리카 중·서부에서 감염자가 발생한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