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런치박스] “화장까지 했는데”...뒤바뀐 시신 2구 ‘아연실색’ 어쩌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장례식장 직원의 실수로 두 구의 시신이 뒤바뀌어 화장된 황당한 사건이 발생했다. 

홍콩 툰먼구 소재의 한 병원에서 사망한 환자의 시신을 처리하는 담당 직원의 실수로 시신 두 구가 바뀐 채 유가족들에게 전달됐고, 해당 시신 중 한 구는 이미 화장된 것으로 확인됐다. 



홍콩 매체 더 스탠다드는 최근 홍콩 툰먼 종합병원에서 사망한 시체 두 구 중 한 구가 화장을 마치고 장례식장으로 옮겨졌으며, 시신이 화장된 이후에야 시신 전달 과정 중 착오가 있었다는 사실이 확인돼 유가족들에게 통보됐다고 13일 이 같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뒤바뀐 시신은 이 병원에서 지난달 말 사망한 A씨(83세)와 B씨(84세)로 이 가운데 A씨의 시신은 B씨의 유가족들에 의해 화장장으로 옮겨져 화장까지 진행된 상태였다. 

사망자 시신 전달을 담당했던 4명의 직원들의 실수로 관에 이름이 잘못 표기된 탓에 벌어진 일로 전해졌다. 

사건 직후 유가족들은 관에 이름을 쓰고 보관 시설에도 번호를 붙였는데도 시신을 바꿔 보낸 것은 무책임한 처사라며 거세게 항의했다. 

이에 대해 병원 측은 공교롭게도 같은 날 오전 입관한 시신 두 구의 연령대가 비슷해서 벌어진 착오라면서 담당 직원들의 실수를 인정하고 사과와 애도를 전한 상태다. 또, 문제의 4명의 직원 전원에 대해 해당 업무에서 해임을 통보한 상태라고 밝혔다. 



이와함께, 병원 측은 이번 사건이 발생한 직후 사망자의 시신을 다루는 처리 업무와 절차 등에 대해 추가 관리자를 배치하는 등 후속 조치를 진행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임지연 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