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포착] 러시아서 ‘의문의 화재’ 잇따라…우크라의 비밀 공작?(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17일 러시아 노보시비르스크주(州)의 한 화학공장에서 의문의 화재가 발생했다. 일각에서는 우크라이나의 사보타주(sabotage·의도적 파괴행위)를 의심하고 있다.

러시아 노보시비르스크주(州)의 한 화학공장에서 의문의 화재가 발생했다. 일각에서는 우크라이나의 사보타주(sabotage·의도적 파괴행위)를 의심하고 있다.

지난 17일(이하 현지시간) 오보시비르스크 중부에 있는 플라스틱 제조 공장이 불길에 휩싸였다. 이번 화재로 인해 공장의 생산시설과 사무실, 식당 등이 불에 탔고, 앞을 볼 수 없을 정도의 짙고 검은 연기가 일대를 가득 메웠다. 사망자는 보고되지 않았다.

▲ 지난 4월1일 러시아 접경도시 벨고로드에서 발생한 화재 / 사진=연합뉴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지 약 2개월이 흐른 지난 4월부터 러시아 곳곳에서는 원인을 알 수 없는 대규모 화재 폭발 사고가 연이어 발생했다.

지난달 21일에는 모스크바 북동부 근교 키네시마시(市)와 코롤료프시의 화학공장, 우주방어센터 등에서 화재가 발생했고, 4월 22일에는 모스크바 북서부 트베리시의 국방연구소에서도 화재가 추가로 보고됐다.

이 밖에도 지난달 27일, 30일엔 벨고로드, 보로네시, 쿠르츠크 등 우크라이나 인접 지역은 물론이고 극동 사할린섬의 화력발전소 등에도 큰 화재가 발생했다.

▲ 17일 러시아 노보시비르스크주(州)의 한 화학공장에서 의문의 화재가 발생했다. 일각에서는 우크라이나의 사보타주(sabotage·의도적 파괴행위)를 의심하고 있다.

5월 들어서는 화재·폭발의 규모가 더 커졌다. 지난 2일 러시아 중부 페름 지역의 폭탄 제조 공장에서 발생한 화재로 직원 2명이 사망하기도 했다. 해당 공장은 러시아군이 전장에서 사용하는 다중 발사 로켓과 대공방어 시스템, 소형 무기용 화약 등을 만드는 곳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러시아 국영 타스 통신은 “아직 정확한 화재 원인은 규명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현재까지 러시아에서 발생한 의문의 화재·폭발 사고는 최소 12건에 달한다. 일각에서는 러시아 본토에서 발생한 일련의 화재 및 폭발 사고가 우크라이나의 사보타주일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 지난달 20일 러시아의 한 화학공장에서 발생한 의문의 화재 폭발 사건 현장

사보타주는 전선의 배후 또는 점령지역에서 적의 군사 기재, 통신선과 군사시설에 피해를 주거나 그것들을 파괴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행위를 가리킨다.

전 CIA(미국 중앙정보국) 소속 군사 분석가인 더글라스 런던은 미국 외교전문지 포린폴리시와 한 인터뷰에서 “최근 발생한 일련의 사고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과 관련한 방해공작(사보타주)일 수 있다”면서 “미국과 동맹국의 도움으로 러시아 내에서 벌어진 우크라이나 사보타주 작전은 푸틴에게 있어 감당할 수 없는 엄청난 비용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우크라이나 당국은 사보타주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한편, 최후의 항전지로 꼽혔던 우크라이나 남부 항구도시 마리우폴의 아조우스탈 제철소에 있던 우크라이나 수비대는 러시아군에 항복했다. 우크라이나 정부도 마리우폴에서 작전 임무가 종료됐다며 마리우폴이 완전히 함락됐음을 공식 선언했다.

마리우폴이 완전히 함락되면서 러시아군은 동부 돈바스 공세에 더욱 집중할 것으로 전망된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