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내의 나라 위해” 英 부호, 우크라에 전투기 ‘통큰 선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국인 부호 무함마드 자훌과 아내 카밀리야의 모습. / 카밀리야 인스타그램

영국의 한 부호가 아내의 나라인 우크라이나에 ‘통 큰 선물’을 해 화제다.

18일(현지시간) 미 뉴스위크 등 외신에 따르면, 파키스탄 태생의 영국인 부호 무함마드 자훌(66)이 러시아의 침공을 받는 우크라이나에 최근 전투기를 지원했다.



이같은 소식은 무함마드 라훌의 아내인 카밀리야(45)가 ‘우크라이나와의 아침’이란 우크라이나 방송 프로그램과의 화상 인터뷰에서 직접 언급해 알려졌다.

우크라이나 가수 출신이기도 한 카밀리야는 당시 인터뷰에서 “무함마드가 우크라이나를 지원하기 위해 다른 부호 몇 명과 함께 전투기 2대를 샀다. 지금까진 비밀이었으나 말해도 된다고 해서 공개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우크라이나 매체 TSN은 카밀리야의 발언에 대해 아직 우크라이나 공군 측이 확인해주지 않고 있다고 했다. 그러나 이미 소셜미디어상에서는 다른 부호들에 대해서도 우크라이나를 위해 전투기를 지원하라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누리꾼들은 “진짜 남자다”, “모든 부호가 전투기를 사주면 좋겠다”, “당신은 우리 영웅” 등의 호응을 보였다.

▲ 영국인 부호 무함마드 자훌과 아내 카밀리야의 모습. / 카밀리야 인스타그램

영국 수도 런던 근교에서 사는 무함마드 라훌은 아내의 이름을 딴 카밀리야 재단이라는 우크라이나 자선단체를 운영 중이다. 2014년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의 아동 환자를 지원하는 목적으로 설립됐으나, 지난 2월 말 우크라이나 전쟁 발발 이후 피란민을 지원하는 활동에 주력해왔다.

우크라이나 매체 키이우 포스트의 전 소유주이기도 한 그는 키이우에 있는 라이프치히 호텔을 2009년 3600만 달러(약 460억 원)에 인수한 바 있다. 그의 자산 규모는 가장 최근인 2015년 기준으로 10억 달러(약 1조 2790억 원)였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