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봉쇄된 상하이 주민, 쓰레기통 뒤져 먹거리 찾기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최대 경제도시 상하이에 대한 대규모 봉쇄가 56일째다. 각 지역 별로 단계적인 봉쇄 완화 소식이 들려오고는 있지만, 상당수 지역과 주민들은 여전히 제로 코로나라는 명목 하에 자유로운 출입이 불가능한 ‘통제’ 상태에 머물러 있는 것이 현실이다. 

이 같은 상황에서 먹거리 부족 문제는 상하이가 해결해야 할 가장 시급한 문제 중 하나로 지목돼 왔다. 

이와 관련해 최근 중국 소셜미디어에 집 앞 쓰레기통에서 버려져 있던 썩은 고기를 말려 먹으려한 주민들의 사연이 공개돼 안타까움을 샀다. 

논란이 된 사연은 최근 상하이 서북부의 푸퉈구(普陀区)에 거주하는 배관공 장 모 씨와 그의 일행이 쓰레기통을 뒤져 찾아낸 썩은 고기들을 빨래 줄에 말린 뒤 섭취하겠다면서 흥분한 모습을 영상에 담아 공개하면서 외부에 알려졌다. 

자신을 이 지역에서 배관공으로 일해왔다고 소개한 장 씨와 그의 일행 3명은 지난 20일 오전 교차로 앞 대형 쓰레기통에 버려진 다량의 생고기들을 찾아냈는데, 장 씨 일행은 곧장 이 고기들을 물에 씻어 빨래줄에 널어 말리는 데 열중했다. 

냄새를 맡아가며 고기의 상한 정도를 확인했지만, 먹을 수 없을 만큼 심하게 상하지는 않았다고 설명한 장 씨와 그의 일행들은 앞으로 한동안 넉넉하게 먹을 수 있는 것을 찾아낸 것에 흥분한 듯한 모습이었다. 

장 씨 일행은 곧장 자신들이 평소 일해왔던 건설 현장에 있던 철제 선반에 이 고기들을 옮겼고, “언제든지 고기 만찬을 할 준비를 다 했다”면서 즐거운 비명을 지르기도 했다. 

이들이 이날 쓰레기통에서 찾은 육류에는 오리고기와 닭고기, 돼지 등의 생고기가 대부분이었다. 그 무게만 무려 200kg에 달할 정도로 버려진 고기의 양은 상당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들의 영상과 사진이 SNS를 통해 번지자, 이 고기들을 쓰레기통에 버렸다고 자신을 소개한 한 남성이 등장해 “절대로 그 고기들을 먹어서는 안 된다. 이미 상할 만큼 상해서 사람이 섭취하기에 적당하지 않은 상태”라고 지적했다. 

이 남성은 “지난 10일에 식당 운영을 재개하기 위해 식당을 찾았고, 긴 시간 동안 식당 운영을 하지 못한 탓에 냉장고에 있던 대부분의 식재료들이 상하고 썩어 있어서 대량 폐기했다”면서 “장 씨 일행이 발견한 고기는 닭 40마리, 오리 20마리, 돼지고기 50kg 정도인데, 이것들 모두 상해서 역한 냄새가 올라오는 것들이었다. 섭취하면 어떤 부작용이 있을지 모른다. 절대로 먹지 말라”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해당 소식이 SNS을 통해 여과없이 공개되자, 현지 누리꾼들은 “상하이에 먹거리가 여전히 부족하다는데 그것이 사실인 것 같다”면서 “상하이 주민들이 쓰레기통을 뒤져가며 버려진 고기를 씻어 먹어야 할 정도로 식량 상황이 악화돼 있는 것 같다. 상하이 주민들 모두 먹거리를 넉넉하게 배분받고 있다는 정부의 공식 입장을 신뢰하기 힘들어졌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임지연 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