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를 보다

[지구를 보다] 태평양 ‘해저화산’ 분화 포착…그곳에 상어가 산다

작성 2022.05.24 10:46 ㅣ 수정 2022.05.24 10:4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위성으로 포착된 카바치 해저화산의 분화. 사진=NASA Earth Observatory/Joshua Stevens/USGS
태평양 솔로몬 제도 바닷속에 숨겨진 거대한 해저 화산이 최근 또 분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미 항공우주국(NASA) 지구관측소는 지구관측위성인 랜드샛9(Landsat8)에 장착된 OLI-2(Operational Land Imager-2)로 촬영한 카바치 화산의 분화 흔적을 공개했다.

카바치(Kavachi)는 세계에서 가장 활발하게 활동하는 해저화산으로 화산 정상이 해수면 기준 20m 아래 위치에 있어 사실 위성 사진으로도 그 모습이 확인되지는 않는다. 다만 분화의 흔적은 위성으로 알 수 있는데 폭발로 인해 주위가 과열되고 산성화되며 유황성분이 섞여 물이 변색돼 나타난다.

확대보기
▲ 위성으로 포착된 카바치 해저화산의 분화. 사진=NASA Earth Observatory/Joshua Stevens/USGS
실제 랜드샛9가 지난 14일 촬영한 사진을 보면 카바치 화산 분화로 인해 변색된 물 기둥이 확인된다. 스미스소니언 연구소의 세계 화산 활동 프로그램에 따르면 카바치 화산은 지난해 10월 분화 단계에 진입해 지난 4월과 5월 며칠간 분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939년 처음 분화가 기록된 카바치는 1970년대 후반 이후 최소 11번의 주요 분화가 일어났으며 그중 2번은 섬이 만들어질 만큼 강력했다. 특히 카바치 화산이 대중의 흥미를 끈 것은 화산 분화라는 극한의 환경에서도 가오리를 비롯한 여러 생물이 살고있다는 사실이 확인된 점이다.

확대보기
▲ 지난 2015년 탐사팀에 촬영된 카바치 화산 분화구에 사는 상어
지난 2015년 내셔널지오그래픽 해양전문가 브레넌 필립스는 수중 카메라를 이용해 카바치 화산을 촬영했는데 놀랍게도 분화구 안에서 상어가 서식하고 있는 것이 촬영됐다.
당시 카메라에 담긴 상어는 홍살귀상어(scalloped hammerheads)와 미흑점상어(silky shark)로 이때부터 카바치 화산은 '샤크카노'(sharkcano)로 불리게 됐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트랜스젠더 여성, 감옥서 여성과 성관계하다 들통…‘최악의 처
  • 유치원 때부터 함께한 70대 부부, 동시에 하늘로…‘동반 안
  • 관광지 조각상에 ‘음란행위’ 한 여성…몰지각한 관광객 논란
  • 4000년 전 ‘잃어버린 문명’ 찾았다…“지금껏 알려지지 않
  • 20년 간 망치로 썼는데…알고보니 폭발 가능한 수류탄
  • “키스로 전염 가능”…일본 성병 감염자 급증, 여행가면 ‘이
  • 유령처럼 접근하는 신무기…가오리 닮은 美 최첨단 수중드론
  • ‘괴물 폭탄’에 쑥대밭…러 3000㎏ 슈퍼 ‘활공폭탄’ 투하
  • 버튼 눌러 고통 없이 죽는 ‘안락사 캡슐’ 스위스서 첫 사용
  • 지구로 돌진하던 한라산보다 큰 소행성, 실제 모습 촬영됐다…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