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검문소 지나려면 돈 내라” 러軍, 우크라 점령지서 민간인에 금전 요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검문소 지나려면 돈 내라” 러軍, 우크라 점령지서 민간인에 금전 요구 / 지난 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자포리지야주 도시 멜리토폴에서 러시아 군인 2명이 보초를 서는 가운데 우크라이나 어린이 한 명이 킥보드를 타고 지나가고 있다. AFP 연합뉴스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점령지에서 빠져나가려는 주민들에게 금전을 요구하고 있다.

24일(현지시간) 우크라인스카 프라우다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남동부 자포리지야주 군당국은 이날 텔레그램을 통해 러시아군이 자포리지야주 남서부 도시 멜리토폴에서 검문소를 통과하려는 시민들에게 3000~5000흐리우냐(약 12만~21만원)에 달하는 돈을 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멜리토폴을 비롯한 자포리지야 대부분 지역은 러시아군에 점령당했다.

자포리지야 군당국은 “러시아가 시민들을 무력으로 압박해 이득을 얻고 있다”면서도 “돈이 없으면 인질로 남게 될 운명”이라고 지적했다.



러시아군이 민간인에게 돈을 요구하는 사례는 멜리토폴에서만 일어나는 일이 아니다.

또 다른 점령 도시인 에네르호다르에서도 러시아군은 별다른 설명 없이 검문소를 통과하려는 차량 수백 대를 막아서고 있다. 도시를 빠져나가려는 민간인 차량은 물론 아직 도시 안에 머무는 주민을 지원하기 위해 인도적 물자를 싣고 온 차들도 들어서지 못하고 있다. 검문소를 막아선 러시아군은 2만~4만 흐리우냐(약 85만~170만원) 사이 돈을 낸 차량만을 통과시키고 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점령지에서 대규모 곡물 약탈을 벌이고 있다. 훔친 곡물을 수출하려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미국 민간 위성업체 막서 테크놀러지는 러시아 국적 화물선 2척이 크림반도 세바스토폴항에서 곡물을 싣는 정황을 포착했다.

지난 19일과 21일 각각 촬영한 위성사진에는 러시아 상선인 마트로스 포지니치호와 마트로스 코슈카호가 곡식 저장고 옆에 정박해 있는 모습이 담겼다. 선박 위치추적 웹사이트 마린트래픽에 따르면, 현재 포지니치호는 지중해 동부에서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를 향하고 있고, 코슈카호는 흑해 위에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우크라이나 당국과 업계 소식통들은 러시아군이 점령지에서 곡물을 트럭에 실어 크람반도로 운반해갔다고 전했다. 러시아가 2014년 합병한 크림반도는 곡물이 거의 생산되지 않는다.

포지니치호는 이달 초에도 곡물을 싣고 흑해에서 지중해로 향하는 임무를 수행했다. 이 선박은 처음에 이집트의 알렉산드리항으로 향했지만 이집트는 “해당 곡물은 우크라이나에서 약탈한 것”이라며 배를 입항시키지 않았다. 포지니치호는 다시 베이루트로 향했지만 그곳에서 역시 입항이 거부됐다. 이후 지난 5일 시리아 라타키아항에 입항한 모습이 포착됐다.

이달 초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러시아가 최소 40만 t에 달하는 곡물을 약탈했다고 밝혔다. 당시 미콜라 솔스키 우크라이나 농업정책식품부 장관은 약탈당한 곡물은 “조직적으로 크림반도로 이송 중이다. 최고위급이 관여하는 큰 사업”이라고 지적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