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 초교 총격] “선생님 대신 911 신고 후 죽은 척”…11세 생존 소녀의 기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친구들이 하나 둘 총에 맞아 쓰러지자, 세릴로는 순간적인 기지를 발휘했다. 피투성이가 된 채 쓰러진 친구 위에 누워 죽은 척했다.

교실에 난입한 괴한에 친구들이 하나 둘 쓰러지자 소녀는 순간적인 기지를 발휘, 총격범 눈을 피하는 데 성공했다. 25일(이하 현지시간) 텍사스주 지역방송 KPRC-TV는 학생 19명과 교사 2명의 목숨을 앗아간 유밸디 롭초등학교 총기 참사 현장에서 4학년생 미아 세릴로(11)가 죽은 척 위장해 목숨을 건졌다고 보도했다.

24일 오전 11시 40분쯤, 롭초등학교에 총격범 샐버도어 라모스(18)가 난입했다. 학교경찰이 자리를 비운 사이 아무런 제지도 받지 않고 학교로 들어간 총격범은 4학년 교실 한 군데서 학생 19명과 교사 2명 등 21명을 학살했다. 단 4분 만에 벌어진 일이었다.

▲ 소녀의 가족은 현지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세릴로는 쓰러진 친구 위에 누워 친구 피를 몸에 바르고 죽은 척했다”고 밝혔다. 심지어 세릴로가 죽은 것처럼 위장하기 전 쓰러진 선생님의 전화기를 붙들고 911에 신고까지 했다고 가족은 설명했다.

친구들이 하나 둘 총에 맞아 쓰러지자, 세릴로는 순간적인 기지를 발휘했다. 피투성이가 된 채 쓰러진 친구 위에 누워 죽은 척했다. 

소녀의 가족은 현지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세릴로는 쓰러진 친구 위에 누워 친구 피를 몸에 바르고 죽은 척했다”고 밝혔다. 심지어 세릴로가 죽은 것처럼 위장하기 전 쓰러진 선생님의 전화기를 붙들고 911에 신고까지 했다고 가족은 설명했다. 보도에 따르면 소녀는 신고전화를 걸다가 총에 맞은 담임교사 이바 머렐레스가 그 자리에서 숨지자, 선생님 전화기를 대신 들고 911에 구조를 요청했다.

▲ 24일 오전 11시 40분쯤, 롭초등학교에 총격범 샐버도어 라모스(18)가 난입했다. 학교경찰이 자리를 비운 사이 아무런 제지도 받지 않고 학교로 들어간 총격범은 4학년 교실 한 군데서 학생 19명과 교사 2명 등 21명을 학살했다. 단 4분 만에 벌어진 일이었다.

가까스로 목숨을 건진 소녀는 그러나 등에 총알 파편이 여러 개 박혀 병원 치료를 받아야 했다. 현재는 부상보다 정신적 충격이 더 큰 상태로 알려졌다. 특히 소녀는 죽은 척 위장할 때 밑에 누워 있던 친구가 처음에는 숨을 쉬고 있었는데 나중에 죽은 것 같다며 충격을 호소했다. 소녀의 아버지는 “병원에서는 퇴원했는데 밤새 총잡이가 우리를 잡으러 올 거라며 내게 무장하고 있으라고 하는 등 불안해했다”고 전했다.

현지경찰 발표를 종합하면 총격범은 사건 당일 오전 11시 28분쯤 자택에서 자신의 할머니를 총으로 쏜 뒤 트럭을 몰고 롭초등학교로 갔다. 학교 밖에서 길 건너편 행인 2명에게 여러 발의 총을 쏜 뒤 학교로 들어간 그는 웬일인지 자물쇠가 채워지지 않은 문을 통해 4학년 교실로 진입했다. 4분 뒤 경찰이 학교에 도착하기 전까지 총격범은 최소 25발의 총을 난사해 21명을 살해했다. 이후 바리케이드를 치고 경찰과 대치하던 총격범은 교실로 진입한 미국 국경순찰대 소속 전술팀 총에 맞아 사망했다.

▲ 26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유밸디 롭초등학교 총기 난사 사건 희생자 에이머리 조 가자(10)의 할머니가 눈물을 훔치고 있다./AP 연합뉴스

사건 이후 현지에서는 경찰의 부실 대응이 도마 위에 올랐다. 총격범이 아무런 제지 없이 교실로 들어가 아이들에게 총격을 가하고 출동한 경찰에 사살되기까지 1시간이 걸렸기 때문이다. 자리를 지키지 않은 학교경찰과 즉각 학교에 진입하지 않은 경찰에 대한 비판이 커지고 있다. 

이번 참사로 딸을 잃은 하비어 카자레스는 총격 소식을 듣고 달려갔을 때 경찰이 학교 바깥에 모여있었다며 “경찰이 해야 할 일을 하지 않았고, 그들은 총격에 대응할 준비가 돼 있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유밸디 주민 후안 카란사는 “경찰이 학교에 더 일찍 들어갔어야 했다”며 “범인이 딱 한 명 있었다”고 지적했다.

전문가들은 텍사스 경찰이 학교 총격범에 대한 표준 대응 지침을 제대로 지켰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미국 경찰은 1999년 13명 목숨을 앗아간 콜로라도주 컬럼바인 고교 총기 참사 이후 학교 총격범에 대한 즉각 공격 지침을 마련했다. 학교 보안 전문가 케네스 트럼프는 “현장에서 처음으로 대응하는 무장 경찰은 1초가 중요하기 때문에 총격범을 바로 사살하거나 체포해야 한다”며 “텍사스 경찰의 학교 진입이 지연된 것은 이해할 수 없는 결정”이라고 말했다.

▲ 27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유밸디 롭초등학교 총기 참사 현장에서 한 소녀가 희생자들을 애도하고 있다./신화통신 연합뉴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