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포착] 착륙 5분전 사라진 네팔 여객기 추락 맞았다…시신 14구 수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30일(현지시간) 히말라야 무스탕 지역 사노스웨어 중턱에서 발견된 네팔 타라항공 실종기 잔해./로이터 연합뉴스

승객과 승무원 22명을 태우고 이륙했다가 실종된 네팔 소형 여객기가 산악지대에 추락한 것으로 확인됐다. 미국 CNN방송은 30일(이하 현지시간) 히말라야 무스탕 지역 사노스웨어 중턱에서 네팔 민간항공 타라항공 여객기 잔해가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네팔 군 대변인 냐라얀 실왈은 “수색구조대가 해발 4000m 지점에서 비행기 잔해를 발견했다”며 실종기 잔해 사진을 공개했다. 현재까지 파악된 생존자는 없다고 전했다. 네팔 민간항공청(CAAN) 데오 찬드라 랄 칸 대변인은 “지금까지 시신 14구를 수습했으며, 나머지 시신에 대한 수습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네팔 수도 카트만두의 트리부반 국제공항 대변인 텍 라지 시타울라는 “승객 시신 중 일부는 알아볼 수 없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 30일(현지시간) 히말라야 무스탕 지역 사노스웨어 중턱에서 발견된 네팔 타라항공 실종기 잔해./EPA 연합뉴스

▲ 30일(현지시간) 히말라야 무스탕 지역 사노스웨어 중턱에서 발견된 네팔 타라항공 실종기 잔해./로이터 연합뉴스

29일 오전 9시 55분 네팔 휴양도시 포카라에서 이륙한 여객기는 산악마을 좀솜으로 가던 중 관제탑과 통신이 두절됐다. 플라이트레이더24닷컴에 따르면 여객기는 오전 10시 7분 3900m 상공에서 마지막 신호를 전송했다. 통상 20분~25분 걸리는 비행시간을 고려하면 착륙 5분을 남겨두고 추락한 셈이다. 네팔 당국은 악천후로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여객기에는 조종사 등 승무원 3명과 승객 19명 등 22명이 탑승하고 있었다. 그중 16명은 네팔인이었으며 4명은 인도인, 2명은 독일인이었다. 

사고기는 캐나다의 드 하빌랜드 캐나다사가 개발한 쌍발 터보프롭 단거리 이착륙 소형기 'DHC-6 트윈오터'였다. 1979년 4월 첫 비행을 했으니 올해로 43년 된 노후기였다.

▲ 30일(현지시간) 히말라야 무스탕 지역 사노스웨어 중턱에서 발견된 네팔 타라항공 실종기 잔해./로이터 연합뉴스

▲ 사고기는 캐나다의 드 하빌랜드 캐나다사가 개발한 쌍발 터보프롭 단거리 이착륙 소형기 ‘DHC-6 트윈오터’였다. 1979년 4월 첫 비행을 했으니 올해로 43년 된 노후기였다. 사진은 지난 4월 11일 포카라 항공에 착륙하던 네팔 타라항공 ‘DHC-6 트윈오터’ 여객기./로이터 연합뉴스

히말라야 등산으로 유명한 포카라는 코로나 전까지 한국인도 많이 찾았던 곳이다. 포카라-좀솜 비행 노선은 외국인 등산객과 좀솜의 묵티나트 사원으로 향하는 인도·네팔인 순례자들이 자주 이용한다. 다만 과거에도 여러 차례 항공 사고가 발생한 터라 ‘마의 구간’으로 불린다. 이 노선을 비행하는 항공기는 높은 산악지대를 지나 계곡으로 급선회한 후 착륙해야 한다.

2016년 2월 25일에는 같은 구간에서 같은 타라 항공 여객기가 추락해 승객 20명과 승무원 3명 등 탑승자 23명이 전원 사망했다. 2012년 5월에도 해당 구간에서 발생한 항공기 사고로 탑승객 22명 중 15명이 사망한 바 있다. 1997년에는 좀솜에서 포카라로 향하던 여객기가 추락해 탑승자 19명이 전원 숨졌으며, 2002년에도 같은 구간에서 추락 사고가 발생해 17명이 사망했다.

▲ 29일(현지시간) 네팔 타라에어 사고기 탑승자 가족이 포카라 공항 밖에서 오열하고 있다./AFP 연합뉴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