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기후변화 가뭄에…3400년 전 ‘고대 궁전’ 이라크 저수지서 ‘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수면 위로 떠오른 유적지의 전경

이라크 북부 쿠르드족 자치구에 있는 한 저수지에서 약 3400년 전 고대 궁전의 유적지가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최근 독일과 쿠르드족 국제 공동연구팀은 티그리스 강변에 있는 모술댐의 저수지 수위가 급격히 낮아지면서 옛 궁전터가 모습을 드러내 발굴 작업이 진행됐다고 밝혔다.

이번에 모습을 드러낸 유적지는 궁전과 여러 큰 건물들로 이루어진 고대 도시 자키쿠(Zakhiku)로 추정된다. 이 도시는 고대 오리엔트의 인도ㆍ이란계 민족의 나라인 미탄니 왕국(기원전 1550~1350년 경)의 중심지다. 미탄니 왕국은 한때 뛰어난 전차(戰車)의 사용으로 고대 오리엔트의 최강국이었으나 내분으로 히타이트 왕국에 의해 멸망했다.

▲ 발굴 작업 중인 튀빙겐 대학 연구팀

흥미로운 점은 이 유적지가 지난 2018년에도 한번 수면 위로 떠올랐다는 사실이다. 당시 독일 튀빙겐 대학 등 공동연구팀은 이 지역에서 케뮌(Kemune)으로 알려진 궁전을 포함 붉은색과 푸른색으로 채색된 벽화 등을 발견한 바 있다. 그러나 이 유적은 발굴 작업 뒤 얼마 지나지 않아 다시 물 속에 잠겼다. 이번에는 여기에 더해 성벽과 탑이 있는 대규모 요새, 산업 단지, 거대한 다층 창고 건물 등과 상태가 양호한 100개 이상의 설형문자가 새겨진 점토판이 추가로 발굴됐다.

▲ 현장에서 발굴된 청동기 시대의 용기

발굴에 참여한 튀빙겐 대학 피터 펠츠너 연구원은 "기원전 1350년 경 도시가 갑작스럽게 함락됐는데 지진의 영향으로 풀이된다"면서 "특히 거대한 창고가 발견된 것이 중요한데 이는 전 지역에서 가져온 물품이 보관된 왕국의 중심지라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발굴 및 조사는 언제 다시 물에 잠길 지 몰라 올해 1월과 2월 빠른 속도로 진행됐다"면서 "이번 발굴을 통해 한 때 위대했던 도시의 정보를 얻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 용기 속에 담긴 설형문자로 새겨진 점토판들

한편 이라크는 세계에서 기후 변화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는 국가 중 하나로 특히 최근에는 극심한 가뭄으로 고통을 받아왔다.

특히 지난해 연말부터 작물이 말라 죽는 것을 막기위해 모술 저수지의 물을 끌어왔는데 이 과정에서 수면 아래 잠자고 있던 고대 유적이 모습을 드러냈다. 티그리스강은 터키와 이라크에 걸쳐 흐르는 강으로 고대 메소포타미아 문명의 발상지로 유명하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