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우주를 보다] 화성의 흔들바위와 뱀머리 암석?…퍼서비어런스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 12일 퍼서비어런스가 촬영한 화성의 흥미로운 풍경. 사진=NASA/JPL-Caltech/ASU

화성 표면에 착륙해 1년 넘게 탐사를 이어가고 있는 미 항공우주국(NASA)의 탐사로보 ‘퍼서비어런스’(Perseverance)가 흥미로운 화성의 풍경을 포착해 공개했다. 최근 NASA 측은 회색 바위 위에 위태롭게 서있는 작은 바위의 모습을 담은 화성의 풍경 사진을 공개했다.

지난 12일(이하 미 현지시간 기준) 퍼서비어런스가 포착한 이 사진은 화성의 고대 삼각주로 추정되는 ‘예제로 크레이터'(Jezero Crater)에서 촬영한 것으로 대중적인 관점에서 보면 역대 가장 흥미로운 이미지로 꼽힌다. 공개된 사진을 보면 오른편에는 뱀이 입을 벌린듯한 모습의 바위가, 왼편에는 흔들바위를 연상시키는 작은 바위가 보인다. 물론 이는 시각적으로 실제와 유사하게 보이는 것에서 의미를 찾는 ‘파레이돌리아’(pareidolia)라는 현상이지만 지구와 화성이 비슷한 표면 조건을 갖고 있다는 것을 증명한다.

▲ 큐리오시티가 포착한 나무 모양의 물체. 사진=NASA/JPL-Caltech/MSSS

▲ 큐리오시티가 화성 표면에서 촬영한 선인장처럼 생긴 물체. 사진=NASA/JPL-Caltech/MSSS

이에앞서 10년 가까이 화성에서 탐사를 이어가고 있는 '선배' 탐사로보 큐리오시티(Curiosity) 역시 이같은 수많은 흥미로운 화성의 이미지들을 포착해 공개한 바 있다. 특히 지난달 15일에는 마치 썩어버린 오래된 나무처럼 보이는 암석을 포착했으며 꽃처럼 보이는 물체도 촬영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 퍼서비어런스의 화성 착륙과정과 모습(그래픽)

화성의 고대 호수 바닥에서 생명체 흔적을 찾고있는 퍼서비어런스는 지난 2020년 7월 30일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 공군기지에서 아틀라스-5 로켓에 실려 발사됐다. 이후 204일 동안 약 4억 6800만㎞를 비행한 퍼서비어런스는 이듬해인 2021년 2월 18일 화성의 예제로 크레이터에 안착해 탐사를 이어가고 있다. 



역사상 기술적으로 가장 진보한 탐사로보로 평가받고 있는 퍼서비어런스는 각종 센서와 마이크, 레이저, 드릴 등 고성능 장비가 장착됐으며, 카메라는 19대가 달렸다. 퍼서비어런스의 주요임무는 화성에서 고대 생명체의 흔적을 찾는 것과 인류 최초의 화성 샘플 반환을 위한 자료를 수집하는 것이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