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남주혁 측 “학폭 사실 아냐...기자·제보자 고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배우 남주혁 학교폭력 의혹에 대해 소속사인 매니지먼트 숲이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배우 남주혁 학교폭력 의혹에 대해 소속사인 매니지먼트 숲이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소속사는 “최초 보도기사에 관해 배우에게 관련 사실을 확인한 결과, 해당 내용 모두 전혀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기사가 나가기까지 소속사나 배우에게 단 한 번의 사실 확인도 거치지 않은 매체의 일방적인 보도에 유감을 표한다”며 “당사는 이번 허위 보도로 인해 배우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한 책임을 물어 해당 매체를 상대로 신속하게 언론중재위원회에 정정보도 신청 등을 할 예정이다. 또한 최초 보도를 한 해당 매체 기자 및 익명의 제보자를 상대로 형사 고소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소속사는 “무분별하고도 전혀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막연한 가십성 루머로 인해 가장 큰 고통을 받는 것은 배우와 가족들”이라며 “이 시간 이후로, 일방적인 주장에 대해 명확한 사실확인 절차 없이 온라인에 이를 게재하는 모든 행위에 대해 엄중한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알렸다.

이날 한 매체는 남주혁과 중·고등학교 동창이라는 A씨의 제보를 바탕으로, 남주혁의 학폭 가해 의혹을 보도했다. A씨는 남주혁이 일진 무리와 어울리며 친구들을 괴롭혔다고 주장했다.

A씨는 “(남주혁이) 매점에서 빵을 사오라고 시키는 일명 ‘빵셔틀’ 또한 빈번하게 벌어졌다. 뒷자리에서 샤프심을 던지는 굴욕적인 행동도 했으며, 자리에 앉기 전 의자를 빼기도 했다”고 말했다.

22013년 모델로 데뷔한 남주혁은 배우로 전향해 드라마 ‘후아유-학교 2015′, ‘역도요정 김복주’, ‘눈이 부시게’, ‘스타트업’, ‘스물다섯 스물하나’, 영화 ‘안시성’, ‘조제’ 등에 출연하며 인기를 얻었다. 영화 ‘리멤버’ 개봉도 앞두고 있다.

연예팀

̽ Ʈ īī丮 α